디지털타임스

 


"중국산 땅콩이 대통령 연말선물이냐"… 행안부 "중증장애인 시설서 만들어져, 향후 원산지 확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산 땅콩이 대통령 연말선물이냐"… 행안부 "중증장애인 시설서 만들어져, 향후 원산지 확인"
윤석열 대통령 이름으로 나간 연말 선물 [사진 윤준병 의원 페이스북]

윤석열 대통령의 이름으로 전달된 연말 선물 가운데 국산이 아닌 외국산 농산물이 포함돼 논란이 일자 행정안전부가 향후 품목 선정할 때 원산지 확인 등에 주의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제 지역 주민으로부터 질문을 받았다"며 '대통령으로부터 연말 선물을 받았는데 뜯어보니 내용물이 모두 수입산이었다. 일부러 농민 열받게 하려고 선물 보낸 것이냐'는 질문이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볶음 땅콩과 호박씨는 100% 중국산, 호두와 아몬드, 건자두, 피스타치오는 100% 미국산이었다면서 "대통령 품격에 맞는 연말 선물로 사용할 수 있는 국산 농산물이 없었나"하고 반문했다.

이에 행안부는 1981년부터 탄광근로자, 환경미화원, 사회복지사 등 현장 근로자에게 연말에 대통령 명의의 선물을 지급해 왔으며 올해는 견과류 세트를 포함한 5종의 선물 세트를 마련해 지방자치단체 수요조사를 거쳐 고른 선물을 8만9306명에게 전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증장애인의 일자리 창출과 직업재활을 지원하고자 중증장애인생산품 생산시설에서 만들어진 견과류 세트의 원재료에 수입산이 포함됐다"면서 "향후 정부의 연말 선물 품목 선정 시 제조판매업체, 제품의 원산지 확인 등 더욱 종합적인 검토와 배려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