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와 `네옴시티-부산엑스포 맞교환설` 일축한 박진 장관 "둘 다 하는 게 최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우디와 `네옴시티-부산엑스포 맞교환설` 일축한 박진 장관 "둘 다 하는 게 최상"
박형준(오른쪽) 부산광역시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박진 외교부 장관.<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은 24일 사우디아라비아가 추진 중인 초대형 신도시 '네옴시티' 사업에 참여하는 대가로 정부가 2030년도 부산엑스포 유치를 포기했다는 '빅딜설'을 일축했다. 양국이 2030 엑스포 유치 경쟁 관계인데,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겸 총리와 만나 대규모 경제협력을 약속하자 두가지를 맞교환 한 게 아니냐는 소문이 도는 탓이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과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관련성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가 쏟아졌다.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은 "일부 언론에서는 우리 정부가 엑스포 유치를 포기하고 네옴시티 사업권을 딴 것 아니냐는 '빅딜설'까지 퍼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진 장관은 "사실이 아니라고 생객한다"며 "사우디하고는 선의의 경쟁을 하고 있는 관계이고, 네옴시티라든지 사우디 인프라 건설, 경제·통상 관계는 별도로 국익차원에서 진행한다"고 답변했다. 어명소 국토교통부 2차관도 "(외교부 장관과) 같은 생각"이라며 빅딜설이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유 의원은 "(빅딜 설이) 근거가 없다고 생각하지만 확인차 말씀드렸다"며 "국익을 훼손하고 엑스포 유치 결집력을 와해시키려는 소문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산업통상자원부를 향해서도 '국내 기업의 사우디 투자 MOU가 부산엑스포 유치와 연결되느냐'는 취지로 물었고, 산자부 측은 '별개의 사안'이란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前) 부산시장이자 특위 위원장인 서병수 의원은 "상대국 왕세자 별명이 '미스터 에브리싱'(Mr. everything)이라고 하는데 별명답게 바람을 일으키는 것 같다"며 "그런 걱정이 있으면 있을수록, 걱정에 대처해 우리가 잘하면 더 큰 성과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정부 입장에선 사우디와 경협도 하고 부산엑스포도 유치하는 것이 최상의 방안"이라며 "민관이 협력해서 그 최상의 방안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정치권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엑스포 유치를 차질 없이 진행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7일 방한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를 맞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대통령관저에서 회담을 갖고, 수교 60주년을 맞아 네옴 등의 메가젝트 프로젝트·에너지·방위산업·수소 등 미래에너지 등 협력 분야를 확대하기로 했다. 국내 기업에 한화로 670조원 안팍에 이르는 5000억달러 규모 프로젝트 참여의 길을 연 셈이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