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美시장점유율 역대 최고 1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시장에서 올해 11%의 점유율을 차지해 역대 최고 성적을 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경제전문매체 미 CNBC는 23일(현지시간) 현대차그룹이 현대차·기아·제네시스 브랜드를 합쳐 올해 미국의 신차 시장에서 11%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이는 현대차가 지난 1986년 미국 시장에 처음 진출한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라고 CNBC는 전했다.

현대차는 특히 올 3분기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에 이어 2위를 차지하는 등 올해 전체로도 전기차 부문 최상위권에 랭크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의 성장 속도는 경쟁사들을 앞선다. 지난 1957년 미국에 진출한 일본 도요타는 2002년에야 시장 점유율 10% 고지를 넘었지만, 현대차는 작년 처음으로 두 자릿수 대 점유율을 차지해 도요타보다 10년 빨랐다.

이에 대해 지난 2015년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진출과 텔루라이드·팰리세이드 등 대형 SUV의 성공, 아이오닉5·EV6 등 전기차의 성공 등이 그룹 이미지를 끌어올렸다는 평이 나온다.

미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의 제이크 피셔는 CNBC에 "현대차와 기아차가 처음 미국에 들어왔을 때는 단지 값이 싸다는 평가만 받았다"면서 "세월이 흐르면서 가성비가 좋은 차에서 이제는 매우 경쟁력 있는 차로 올라섰다"고 말했다.

다만 CNBC는 전기차 부문에서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시행에 따라 세액공제 차별을 받게 돼 시험대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관련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지난달 조지아주 전기차 공장 기공식에서 CNBC와 인터뷰를 하고 세액공제 제외가 "우려스럽고 매우 도전적인 이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기적으로 IRA는 고객들의 선택에서 우리에게 다소 제약을 가져올 것"이라면서도 "장기적으로 매우 견고한 계획을 갖고 있다. 우리는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그룹, 美시장점유율 역대 최고 11%"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 주 브라이언 카운티 전기차 전용 신공장 '현대자동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 인근의 서배너 '엔마켓 아레나'에서 진행된 기공식 2부 행사에서 조지아 지역주민들이 전시 차량을 관람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