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온라인 아동 성착취물 뿌리뽑는 네이버제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제핫라인협회와 파트너십
온라인 아동 성착취물 뿌리뽑는 네이버제트
네이버제트가 국제인터넷핫라인협회 인호프와 아동·청소년 보호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네이버제트 제공

네이버제트가 국제인터넷핫라인협회 인호프와 아동·청소년 보호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양측은 모니터링 기술 고도화, 신고 핫라인 구축 등 온라인 아동 성착취물 근절에 전방위적으로 협력한다.

인호프는 온라인 아동·청소년 보호를 위한 국제 네트워크 기관으로 유럽, 미국, 일본, 태국 등 46개국에 50개 핫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핫라인이 설치된 국가에서는 누구나 인호프를 통해 아동 성착취물을 익명으로 신고할 수 있으며 신고된 콘텐츠는 전문 분석가에 의해 조사 후 제거된다.

인호프는 법 집행 기관, 글로벌 NGO·테크 기업과 협력해 성착취물 대응 프로세스 개선, 모니터링 기술 혁신 등 온라인 아동 성범죄 예방을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인호프의 공식 후원 파트너로는 구글, 메타, 틱톡, 인터폴, 테크 코얼리션 등이 있다.

이번 인호프와의 파트너십으로 네이버제트는 글로벌 표준에 맞는 기술과 정책을 도입하고 아동 성착취물 근절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동참해 나갈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네이버제트는 △글로벌 성착취물 근절 기업 연합체인 테크코얼리션 △글로벌 아동청소년 안전 교육 자문기관인 커넥트 세이프리 △글로벌 커뮤니티를 지원하는 안전전문가로 구성된 TSPA(인터넷 온라인 안전전문가협회) 등 글로벌 단체들과 파트너십을 맺어왔다. 지난 6월에는 커넥트 세이프리와 함께 제페토 보호자 가이드를 개발해 공지하기도 했다.

노준영 네이버제트 안전전문팀 리드는 "전 세계 3억4000만명 이상의 사용자가 모여드는 제페토는 안전한 메타버스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쳐왔다"며 "이번 인호프와의 파트너십을 계기로 아동과 청소년이 안전한 환경에서 제페토를 즐길 수 있도록 기술과 기능을 더욱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