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초 조선업 인력난 대비 `주52시간` 해결책 제시"

산업부 1차관 "제값 수주 방안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달초 조선업 인력난 대비 `주52시간` 해결책 제시"
<연합뉴스>

장영진(사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이 29일 인력난을 겪고 있는 조선 산업을 위한 대책을 10월 초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 차관은 29일 기자들과 만나 10월 초 조선 관련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단기적으로 인력 문제, 주52시간 문제 관련 방안이 담기고 장기적으로는 조선 산업이 지금까지 저임금 기반에서 유지된 측면이 있는데 제값을 받는 수주를 할 수 있는 방안을 담으려 한다"고 말했다.

대중국 무역 적자에 대해서는 "중국이 전반적인 교역을 차지하는 비중이 워낙 크기 때문에 우려를 많이 갖고 있다"며 "올해는 에너지라는 특수 사정이 있고 대중 무역적자는 반도체를 빼고 보면 2017년부터 흑자가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상황이고, 그만큼 중국 산업이 올라왔고 반도체, 석유화학 등을 제외하면 우리가 중국보다 앞선다고 할 수 없는게 일반적 평가"라고 진단했다.

산업부가 추진 중인 '산업 대전환' 정책은 조선업을 비롯해 이차전지, 디스플레이 등으로 분야를 확대해 나간다.

장 차관은 규제 개혁에 대해서는 "지난 5월 발표한 53건 규제 중 37건이 해결됐다"며 "일방적으로 정부가 (정책을) 만드는 게 아니고 민간과 같이 만들어 가고 연말까지는 10대 업종에 대해서 전략을 마련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산업 대전환을 통한 업계 지원과 산업용 전기요금 개편이 상충된다는 지적에는 "업계는 예측 가능한 요금 조정을 요구하고 있다"며 "경영자 입장에서는 당연히 비용을 올리는걸 싫어하지만 한국전력공사 문제가 있고 단기적으로 (전기요금을) 올린다고 에너지 수요 줄어들지 않는다"고 답했다.

산업부 조직개편에 대해서는 "소부장 기능은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직제 자체는 당장 변경할 것이 없다"며 "행정안전부 차원에서 연말에 전체적으로 변경하면 가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석준기자 mp1256@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