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외환 거래` 가담 우리은행 직원 구속 영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시중은행을 거쳐 이뤄진 거액의 수상한 외환 거래와 관련해 지난 21일 체포된 우리은행 직원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이일규 부장검사)는 22일 외국환거래법과 은행법 등 위반 혐의로 우리은행 전 지점장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수천억원의 외화를 해외로 불법 송금한 범행에 공범으로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수사기관에 대한 은행 측의 금융거래정보 제공에 관한 정보를 업무상 알고는 이를 누설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지난 21일 A씨를 체포해 조사했고, 도망 및 증거 인멸 염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대구지검은 수상한 외환 거래가 우리은행을 통해 이뤄졌다며 우리은행 본점을 압수 수색을 했다.

한편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지난 16일 중국계 한국인 2명, 중국인 1명을 구속한 데 이어 이들과 공모한 중국계 한국인 1명도 추가로 체포해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모두 유령 법인을 여러 개 설립해 신고 없이 가상자산 거래 영업을 하면서 허위증빙자료를 은행에 제출해 수천억원의 외환을 해외로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길홍기자 slize@dt.co.kr





`수상한 외환 거래` 가담 우리은행 직원 구속 영장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