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투자도 맛있게… `K-푸드 ETF` 만든 NH-아문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투자도 맛있게… `K-푸드 ETF` 만든 NH-아문디
NH-아문디자산운용 제공

NH-아문디자산운용은 코로나19 이후 소비 트렌드 변화 및 한국 음식료에 대한 글로벌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며 오는 17일 K-푸드 테마에 투자하는 상장지수펀드(ETF) 'HANARO Fn K-푸드 ETF(이미지)'를 상장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상품은 에프앤가이드(FnGuide)의 K-푸드 지수를 추종한다. 이 지수는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상장 종목 중 K-푸드 관련 유사도 스코어가 높은 30개 종목을 선정, 유동시가총액 가중방식으로 구성된다. 지난 7월말 기준 지수는 업종별로 식료품 84%, 음료 16%로 구성됐으며, 종목별로는 오리온(17%), CJ제일제당(16%), 하이트진로(9%), 농심(8%), 동서(7%) 등이 상위에 올라 있다.

NH-아문디자산운용 측은 코로나19로 재택근무와 가정내 식사가 활성화되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한 간편식 시장의 추세적 성장이 예상되고 있으며 코로나 이후에도 음식료업종은 대표적인 수혜 테마로 꼽히고 있다고 설명했다. MZ세대는 가심비와 프리미엄을 중시함에 따라 프리미엄 간편식, 건강기능식품 등 관련 기업들의 제품 포트폴리오가 다양화되며 성장성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과 노출 증가로 한국 식료품에 대한 글로벌 관심과 수요가 높아지고 있어 국내 기업들의 수출도 늘고 있다. 코로나로 인한 공급망 경색의 환경에서도 2021년 한국 농수산식품 수출은 전년대비 15% 성장한 100억달러를 돌파했다. 김치와 라면 등 기존 K푸드의 효자품목의 선전과 더불어 가정간편식, 건강기능식품 등에서도 고른 수출 성장을 기록했다.
고숭철 NH-아문디자산운용 주식운용총괄(CIO)은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의 문화적 파워가 콘텐츠에 이어 음식료에 대한 관심과 소비로 이어지고 있다'며 'HANARO Fn K-푸드 ETF'는 구조적으로 성장하는 K푸드 테마에 투자하는 좋은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