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베스트먼트운용, 빌딩 팔아 780억 차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인베스트먼트운용, 빌딩 팔아 780억 차익
서울 웨스트게이트타워.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 제공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이 서울 웨스트 게이트 타워(사진)를 성공적으로 매각하며 780억원의 수익을 실현했다.

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은 서울 서대문의 오피스 빌딩인 웨스트 게이트 타워(West Gate Tower)를 지난 6월 매각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차익은 780억원이었다. 기존 투자자들은 6년 3개월만에 투자원본을 모두 회수하고 원본 수준의 추가 이익을 회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용사측은 금리 상승 시기에 자본시장의 유동성이 축소되고, 부동산 금융시장의 거래 분위기도 냉각됐지만 전략적인 매각 의사결정이 유효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인베스트먼트자산운용은 작년 12월 CBRE를 매각주관사로 선정하고, 매각을 준비했다. 금리 상승으로 투자시장 분위기가 급반전되고 거래 종결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현대인베스트먼트는 최초 목표한 매각가 달성을 위해 상대적으로 높은 가격을 제안할 수 있는 밸류애드(Value-add) 전략의 외국계 투자사를 대상으로 제한적 경쟁 입찰을 진행했다.

현대인베스트먼트는 최근 한국에서 공격적으로 투자를 확대하는 미국계 투자회사 하인즈(Hines)의 거래 종결 가능성을 높게 평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6월 성공적으로 거래를 종결했다.

하인즈는 1957년 설립된 미국계 부동산 투자회사로, 세계적으로 28개국 255개 도시에 진출한 글로벌 회사다. 2021년 말 기준 한화 약 114조원 규모의 운용자산(AUM)을 관리하고 있는 부동산 디벨로퍼 겸 자산운용사다. 하인즈는 최근 한국 지사를 설립했다.

하인즈는 현대인베스트먼트가 설립한 회사형 펀드의 투자자로 이번 거래를 종결했으며, 펀드 운용사는 현대인베스트먼트가 계속해 맡는다. 준공 후 12년이 지난 자산인 만큼 건물 스펙을 개선하며 리모델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또 임대시장에서 서대문 권역의 전망이 호전되고 있어 향후 운용 방향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