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폭탄발언 “윤석열 정권, ‘자멸의 길’ 들어서…단호히 맞서 싸울 것”

“윤석열 정권의 야비한 공격에 단호하게 맞서 싸울 것”
“대선 과정서 전 윤석열 후보의 ‘양말 폭탄주 의혹’ 제기한 바 있어”
“윤석열 후보 측 김진태 전 의원의 국정감사 발언 등을 인용한 것이었다”
“대통령 후보에 대한 국민적 의혹 해소하기 위한 공익적 성격의 일”
“검찰은 ‘누군가 고발했다’며 서면질의서 보내와…충실하게 서면답변서 작성·제출”
“그럼에도 檢은 굳이 출석 요구…명백한 수사권 남용이고 야당 탄압”
“20%대 국정지지율로 정상적인 국정운영 어려워지자, 공안정국 조성해 ‘국면 전환’ 하려는 얄팍한 술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운하 폭탄발언 “윤석열 정권, ‘자멸의 길’ 들어서…단호히 맞서 싸울 것”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의힘 제공, 황운하 의원실 제공>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정권과 검찰 조직을 싸잡아 비판하고 나섰다. 황운하 의원은 "윤석열 정권이 자멸의 길로 들어섰다"면서 "윤석열 정권의 야비한 공격에 단호하게 맞서 싸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황운하 의원은 5일 '검찰의 보복수사에 단호하게 맞서 싸우겠습니다'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23년 동안 부패·특권집단인 검찰과 싸워왔다"며 "경찰 수사권 독립, 수사권 조정, 부패비리 검사에 대한 경찰수사, 수사·기소 분리 등을 통해 검찰과 끈질기게 싸워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의원은 "그들은 국가공권력을 보복수단으로 활용하여 비열하고 집요하고 악랄하게 반격해 왔다"며 "경찰 조직에서 맞서 싸우는데 한계를 느낀 저는 국회에서 입법을 통해 검찰을 개혁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자신이 정치권에 입문한 계기를 설명했다.

그는 "저의 국회 진출 가능성에 위협을 느낀 검찰은 선거 출마를 원천적으로 불가능하게 만들기 위해 처벌받아야 할 김기현 측의 범죄는 덮어버리고 존재하지 않는 하명수사를 만들어냈다"며 "선거를 두 달 보름 정도 앞두고는 조사 한 번 없이 기소를 감행하며 노골적으로 낙선목적 선거개입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의 방해공작에도 불구하고 마침내 선거에서 승리하자 검찰은 곧바로 사무실 압수수색을 펼치며 먼지털이 방식의 표적수사를 감행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검찰이 만든 숱한 장애물을 하나하나 돌파해가며 여전히 건재함을 과시하자, 이번에는 지난 대선 과정에서의 윤석열 후보자 검증 과정을 문제 삼기 시작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대선 과정에서 저는 페북을 통해 윤석열 후보의 '양말 폭탄주'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윤석열 후보 측 김진태 전 의원의 국정감사 발언 등을 인용한 것이었다"면서 "대통령 후보에 대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공익적 성격의 일이었고 의혹이 사실이라고 믿을만한 상당한 근거가 있었습니다. 법적으로 하등 문제될 게 없는 내용"이라고 했다.

황 의원은 "검찰은 '누군가 고발했다'며 서면질의서를 보내왔다. 충실하게 서면답변서를 작성·제출했다"며 "그럼에도 검찰은 굳이 출석을 요구했다. 명백한 수사권 남용이고 야당 탄압"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20%대로 급전직하한 국정지지율로는 정상적인 국정운영이 어려워지자 공안정국을 조성하여 국면을 전환하려는 얄팍한 술책으로 보인다"고 뼈 있는 말을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