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핵관, 위기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바보들의 합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준석 "윤핵관, 위기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바보들의 합창"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경북 울릉군 사동항 여객터미널에서 배에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여권의 지지율 위기 상황과 관련,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을 원인으로 꼽으면서 그들을 향해 "위기가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핵관 핵심이라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가.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3명의 후보를 밀었던 삼성가노(三姓家奴) 아닌가"라며 "위기가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거다. 그런 사람이 대중 앞에는 나서지 못하면서 영달을 누리고자 하니 모든 무리수가 나오는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대표는 "이준석을 아무리 공격하고 이준석에게 내부총질한다고 지적해도 부질없는 이유는 수많은 자기모순 속에서 이 판을 끌고 나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대표가 내부총질 한다는 문장 자체가 '형용모순'"이라고 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이 대표에 대해 '내부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정면 비판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전날에도 윤 대통령이 과거 장관 인사 논란에 대해 '그럼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어요?'라는 반응을 보인 것을 두고도 "나와서는 안 될 발언이었다"고 비판했다.

특히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속도를 내면서 '자동 해임'을 앞둔 이 대표는 당을 향한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이 대표는 이날 "선출된 당대표가 당내 상황에 대해 말하는 것이 내부총질이라는 인식도 한심한 게, 당 대표가 말하는 것이 정론이고 그에 반대하는 의견이 보통 반기를 드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는 '내부총질 하던 당대표' 표현과 관련, "'사장이 직원 지시에 불응한다' 뭐 이런 거와 비슷하다"며 "그 형용모순을 받아들이는 순간 나머지 사람들이 당에 대해 하는 말은 모기 소리 이하로 격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이준석이 당을 지휘할 때는 단 한 번도 당 지지율이 민주당에 지는 일은 없었고 '이준석을 내쳐야 여성 표를 받는다'라는 어처구니없는 말속에 어제 드디어 전 연령에서 여성 지지율이 남성 지지율보다 높게 나오는 여론조사가 발표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세대포위론(2030세대의 지지를 바탕으로 부모 세대인 506070세대의 지지를 끌어내는 전략)을 대체할 전략이랍시고 모든 세대에게 미움받는 당을 만들려는 바보들의 합창"이라고 비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