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상화폐 `솔라나` 해킹 악재… 국내 거래소들 입·출금 중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상화폐 `솔라나` 해킹 악재… 국내 거래소들 입·출금 중단
가상화폐 '솔라나'의 해킹 소식이 전해지면서 국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솔라나(SOL)에 대한 입·출금을 3일 중단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이날 오전 공지사항을 통해 "솔라나 네트워크 이슈로 인해 솔라나(SOL), 스테픈(GMT), 레이디움(RAY)의 입출금 서비스를 일시 중단한다"며 "네트워크 관련 안정성 확인이 완료되면 입출금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솔라나는 가상화폐 시총 10위안에 드는 알트코인이며, 스테픈과 레이디움은 솔라나 기반 가상화폐다.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 등 다른 거래소들도 이날 솔라나 입출금을 중단했다.

가상화폐 정보사이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솔라나 네트워크에 해킹 공격이 발생해 지금까지 8000개 이상의 지갑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