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고 운전 생각 하지도 마세요" …현대모비스, 생체분석제어기 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술 먹고 운전 생각 하지도 마세요" …현대모비스, 생체분석제어기 개발
현대모비스가 작년 공개한 칵핏시스템 엠빅스. 사측은 심전도 센서, 운전자 모니터링 카메라, 멀미 저감 신기술 등을 탑재해 자율주행을 돕는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운전자의 음주여부를 감지하는 등 다양한 생체신호를 종합 분석하는 안전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운전자의 자세와 심박, 뇌파 등 생체신호를 전문으로 분석하는 통합제어기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스마트캐빈 제어기'로 명명된 이 기술은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측정하는 총 4개의 센서와 이를 분석하는 제어기, 소프트웨어 로직으로 구성된다.

먼저 각 센서들은 탑승객의 생체신호를 감지하고 관련 정보를 제어기에 전달하게 된다.

제어기는 여러 센서가 보내온 정보를 바탕으로 탑승객의 건강상태가 좋지 않거나 졸음운전 같은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하면 내비게이션, 클러스터(계기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통해 경고를 주고 차량 내부의 온습도나 이산화탄소 수치도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심전도 센서를 통해 운전자의 스트레스 지수가 높다고 판단하면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을 권유하고, 이산화탄소 수치가 높으면 창문을 개방하거나 외부 순환으로 변경한다.

심정지 같은 위급한 상황에서는 응급실로 안내하는 기술로도 진화할 전망이다.

그 동안 모빌리티 분야에서는 특정 생체신호만을 처리하는 제어기는 있었지만, 여러 생체신호를 통합 분석할 수 있는 헬스케어 전용 제어기 개발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사측은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생체신호 전문 제어기 개발에 따라 앞으로는 자동차가 '움직이는 건강검진센터'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내다봤다.

현대모비스는 현재 연구개발 중인 헬스케어 신기술을 모빌리티에 접목해 아직 초기 단계인 관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 부품업계에서 이례적으로 바이오공학·로봇 분야 등 전문인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으며, 미래 모빌리티와 지속가능한 연구개발 먹거리 확보를 위해 선행연구 조직에서 이와 관련한 기술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천재승 현대모비스 R&D 부문장 상무는 "헬스케어 기능을 모빌리티에 탑재할 수 있도록 설계한 소프트웨어와 이를 통합제어할 수 있는 제어기 개발기술이 핵심경쟁력"이라며 "독자적으로 확보해온 생체신호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멀미 예방, 스트레스 관리, 음주운전 차단 같은 다양한 기술로 발전될 것"이라고 밝혔다.장우진기자 jwj1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