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황반변성 등 혈관 질환 막을 `단백질` 찾았다

IBS 혈관 연구단, '멀린'단백질이 혈관신생 조절
VEGF 수용체의 세포 내 이동 조절 역할 맡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숙한 혈관에서 새로운 혈관이 생성되는 '혈관신생'을 억제하는 물질을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혈관신생과 관련된 질환인 암, 황반변성, 허혈성 심장병, 혈관성 치매 등의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고규영 혈관 연구단장 연구팀은 혈관세포에 존재하는 '멀린(Merlin)' 단백질이 혈관신생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동물실험을 통해 밝혀냈다고 13일 밝혔다.

혈관신생은 기존에 성숙한 혈관으로부터 혈관내피세포 성장인자의 자극에 의해 발아, 증식, 이동, 분화의 정교한 단계적 과정을 거쳐 형성된다. 혈관신생이 과다해 불완전한 혈관이 만들어지면 암, 황반변성, 염증성 질환 등이 생기고, 배아 발생과 기관형성에도 치명적 손상을 입힌다.

반대로 혈관신생이 부족해 영양분과 산소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허혈성 심장, 사지 질환 등이 발생한다.

이처럼 혈관신생의 조절 과정을 연구하는 것은 많은 질병의 효과적 예방과 치료에 필수적이다. 최근에는 혈관신생 촉진 조절인자를 규명하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데 반해 혈관신생 억제 조절인자를 규명하는 연구는 전무했다.

혈관신생은 혈관 주변에서 분비되는 혈관내피세포 성장인자(VEGF)와 이 물질이 결합하는 VEGF 수용체가 혈관 첨단세포를 활성화해 촉진한다.

연구팀은 생쥐의 혈관에서 멀린 단백질 발현을 억제한 후 망막 혈관 변화를 관찰한 결과, 사상위족(손바닥 모양의 말초 신경돌기)을 가진 첨단세포가 대조군에 비해 증가하지만, 혈관 몸통을 이루는 대세포는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이 현상은 망막 혈관뿐 아니라, VEGF가 과발현하는 갑상선과 소장융모에소도 똑같이 확인됐고, 생쥐 종양모델에서도 관찰됐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는 멀린 단백질이 세포막에 있는 VEGF 수용체와 결합해 세포 내 이동에 따른 첨단세포 활성화를 억제하는 것으로, 멀린이 혈관신생 과정에서 VEGF 수용체의 세포 내 이동을 조절하는 이른바 '수문장'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밝혀낸 것이다.

고규영 단장은 "멀린이 VEGF 수용체와 결합해 혈관신생을 촉진하기보다는 억제한다는 사실을 실험동물과 배양된 신생혈관에서 확인한 연구결과"라며 "암, 황반변성 등의 질환과 아직 병인이 밝혀지지 않은 여러 혈관 질환에 대해 멀린을 표적으로 하는 ㅣㄴ약개발 가능성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스(지난 11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암·황반변성 등 혈관 질환 막을 `단백질` 찾았다
고규영(왼쪽부터) 혈관 연구단장, 김유형 혈관 연구단 연구원, 배정현 혈관 연구단 박사후연구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