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일동제약·종근당, K-치료제 연구 계속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코로나19 유행이 크게 꺾이며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중단을 선언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여전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GC녹십자웰빙, 일동제약, 제넨셀, 대원제약, 현대바이오사이언스, 신풍제약,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종근당 등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연구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업체들은 코로나19 확산이 주춤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 국산 코로나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연구개발을 지속하겠다는 계획이다.

먼저, GC녹십자웰빙은 지난달 말 태반주사 '라이넥'의 코로나19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항바이러스 효과를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충북대학교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한 것으로, 시험관 내(In vitro) 세포 수준에서 이뤄진 연구 결과다. 실제 아프리카 녹색 원숭이 신장 세포 '베로'(Vero)에 코로나19 델타 및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감염시키고 라이넥을 투여한 결과, 변이 감염에 의한 세포병변효과가 현저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GC녹십자웰빙이 진행 중인 국내 임상은 중등증의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라이넥'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비교 평가하는 것이다.

일동제약도 자체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S-217622'의 임상 2b·3상 대상자 200명 모집을 완료하고, 연구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미 올해 초에 첫 환자 등록 및 투약이 이뤄진 만큼, 이들에 대한 경과 관찰, 결과 분석도 곧 나올 전망이다.

일동제약과 코로나19 치료제를 공동개발 중인 시오노기도 일본과 베트남을 비롯한 다수의 국가에서 S-217622 글로벌 2·3상 임상을 진행 중에 있다. 현재로서는 글로벌 임상 및 진출을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제넨셀도 지난달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ES16001'의 2·3상 임상시험 환자 투약을 시작했다. 임상은 국내와 인도의 코로나19 환자 약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약 1개월간 증상 개선 및 중증화 진행 여부 등을 관찰하게 된다. 또한 아랍에미리트(UAE) 제약사인 오르디파마와 ES16001의 중동 및 터키 독점 판권에 관한 본계약을 체결하고, 글로벌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외에도 국내 제약사인 종근당(3상), 신풍제약(3상), 대원제약(2상), 한국유나이티드제약(2상), 현대바이오사이언스(2상) 등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환자를 모집하고 있다.김진수기자 kim89@

GC녹십자·일동제약·종근당, K-치료제 연구 계속된다
GC녹십자웰빙 연구원이 연구개발 중에 있다. GC녹십자웰빙 홈페이지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