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현대·대우·포스코, 올 여름 2만1584가구 일반분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GS·현대·대우·포스코, 올 여름 2만1584가구 일반분양
<부동산인포 제공>

시공능력평가 상위 5위 내 건설사가 올 여름 분양시장을 달굴 전망이다. 4가구 중 1가구는 브랜드 아파트로 공급된다.

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8월 분양시장에는 GS건설·현대건설·대우건설·포스코건설(컨소시엄 제외) 등이 전국 각지에서 2만1584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이는 여름 분양시장 전체 예정 물량인 8만7000여 가구의 24.5%에 해당하는 수치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 5953가구)보다 35.3% 많다.

수요자들이 브랜드 아파트만의 특화설계나 조경, 해당 브랜드가 주는 신뢰도와 고급스러운 이미지 등을 기대하는 것으로 보인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청약시장에서 브랜드 아파트의 선전이 이어지는 것은 그만큼 수요가 풍부하다는 걸 의미한다"며 "여름 분양시장에서도 성적이 두드러질 것"이라고 말했다.

GS건설은 이달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에 첫 자이 아파트로 '범어자이'를 분양한다. 지하 6층~지상 최고 34층, 4개 동, 총 451가구 규모다. 또 다음달 서울 동대문구 휘경3구역 재개발을 통해 총 1806가구 규모의 자이 아파트를 선보인다. 일반분양 가구수는 719가구다. 8월에는 아산시 아산용화공원 민간특례사업을 통해 1588가구의 대단지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이달 '힐스테이트 인천시청역'과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분양에 나선다. 인천 남동구 간석동의 '힐스테이트 인천시청역'은 총 746가구 중 485가구를 일반분양한다. 서구 불로동의 '힐스테이트 불로 포레스트' 736가구 규모다.

대우건설은 충북 음성군 음성기업복합도시의 '음성 푸르지오 더 퍼스트'의 후속 단지를 연달아 선보인다. 6월에는 '음성 푸르지오 센터피크' 875가구를, 7월에는 '음성 푸르지오 더 센트럴' 644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이달 경남 거창군과 전남 광양시에서 각각 '더샵 거창포르시엘 2차' 443가구와 '더샵 광양 라크포엠' 920가구를 공급한다. 8월에는 대전 서구 용문 1·2·3구역 재건축을 통해 총 2763가구의 대단지를 선보인다. 같은 달 서울 강동구 둔촌동 둔촌 삼익빌라 재건축 사업을 통해 195가구 규모의 소규모 단지도 공급한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