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위험건축물 이주자금 지원…연 1.3% 전세대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H, 위험건축물 이주자금 지원…연 1.3% 전세대출
위험건축물 이주자금 지원제도 안내장.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주거환경개선사업구역과 재개발사업구역 내 노후·불량주택 등 위험건축물 거주자에게 연 1.3%의 금리로 전세자금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배우자 합산 연소득이 6000만원 이하면서 임대차 계약체결 이후 보증금의 5% 이상을 지불한 무주택 세대주에 한정된다. 세대원은 전원 무주택자여야 한다.

아울러 도시정비법상 주거환경개선·재개발사업으로 지정·고시된 지역 내 노후·불량주택에 1년 이상 거주한 자에 해당해야 한다.

지원 가능한 주택은 임차 전용면적 85㎡ 이하(수도권을 제외한 도시지역이 아닌 읍 또는 면 지역은 100㎡), 임차보증금 3억원 이하(지방 소재 2억원)로 한정된다.

지원금액은 임차보증금의 80% 이내에서 수도권 최대 2억원, 기타지역 1억5000만원이다. 대출 기간은 2년이며, 대상주택에 계속 거주하고 있는 경우 2년 단위로 최대 2회 연장해 최장 6년까지 대출 가능하다.

우선 대전대동2 주거환경개선사업과 서울 영등포 영진시장 재개발사업 구역 내 거주자를 대상으로 거주 기간, 소득 등 자격요건 심사를 거쳐 위험건축물 이주자금 지원제도를 시행한다.

향후 LH가 시행하는 타지역 주거환경개선·재개발사업의 거주민도 자격요건을 충족하는 경우 LH 이주 시점에 대출 신청을 할 수 있다.

박동선 LH 지역균형발전본부장은 "금리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상황에서 1.3%의 저렴한 금리로 이주자금을 지원함으로써 위험건축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정비구역 거주자의 주거불안 해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