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자·청담·영등포 상가 임대료 1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군자·청담·영등포 상가 임대료 10%↑
<알스퀘어 제공>

서울 군자와 청담, 영등포역, 남대문 등 주요 상권의 소규모 상가(2층 이하, 연면적 330㎡ 이하) 1분기 임대료가 3개월 만에 10% 안팎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엔데믹(감염병의 풍토병화) 기대감이 상가 임대료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25일 상업용 부동산 데이터 전문업체 알스퀘어가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군자가 평균 임대료가 전분기보다 23.0% 상승했다. 청담(14.8%)과 영등포역(10.0%), 남대문(10.0%) 등도 10% 이상 뛰었다. 화곡(9.1%)과 강남대로(7.9%), 광화문(7.0%), 뚝섬(6.6%), 용산역(6.3%) 등의 임대료도 큰 폭으로 올랐다. 같은 기간 서울지역 전체 평균 임대료는 0.5% 하락했다.

군자와 영등포역, 화곡, 용산역 등은 지하철이 다니고 역 주변으로 상권이 잘 형성돼 유동 인구가 많다. 팬데믹 당시 가장 많은 타격을 입은 지역이다.

알스퀘어는 "3월 초 방역패스를 중단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1차 해제되며 상권 활성화 기대감이 임대료에 바로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직장인이 많은 업무 지역과 젊은 층 소비가 활발한 지역을 중심으로 상권이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알스퀘어가 4월 15일부터 5월 1일까지 직장인 45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엔데믹 수혜가 기대되는 상권(복수응답)으로 강남역(65.8%)과 홍대·상수·합정 일대(53.9%), 시청·광화문(47.4%) 등이 꼽혔다.

알스퀘어 관계자는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전면 해제 등의 영향으로 서울 상권도 빠르게 회복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