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마저 밀 수출 금지…라면·빵 먹기 힘들어지나

전쟁·가뭄발 식량대란 우려 커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도마저 밀 수출 금지…라면·빵 먹기 힘들어지나
인도 대외무역총국(DGFT)의 밀 수출 금지 통지문 [인도 대외무역총국(DGFT) 홈페이지]

세계적인 밀 생산국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으로 밀 공급이 타격을 입은 가운데 세계 밀 생산량 2위 국가인 인도마저 식량 안보를 이유로 밀 수출을 전격 금지하고 나섰다. 인도는 중앙 정부가 허가한 물량만 수출한다고 발표했다.

14일 외신들에 따르면 인도 대외무역총국(DGFT)은 13일 밤 밀 수출 금지 정책을 발표했다.

대외무역총국은 발표문을 통해 "밀의 국제 가격 상승으로 인해 인도와 이웃국가, 기타 취약국의 식량안보가 위기에 처했다"면서 "인도 정부는 식량안보를 확보하고, 이웃국가와 기타 취약국의 필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밀 수출 정책을 '자유'에서 '금지'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13일 이전에 취소불능 신용장(ICLC)이 발행됐거나 인도 중앙 정부가 다른 나라 정부 요청 등에 따라 허가한 경우는 밀 수출을 예외적으로 허가한다.

인도의 밀 수출 금지 발표로 전 세계 밀가룻값이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라면, 빵 등 밀가루로 만든 음식 값도 상승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밀 수출량의 25%를 차지하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전쟁을 치르면서 밀 공급량이 줄자 각국은 식량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세계 밀 수출의 압도적 1위는 러시아이고, 우크라이는 수출 5위 국가다. 인도는 수출규모에서 톱 10 국가에 포함된다.

인도는 부족한 밀을 보충해 줄 만한 후보국으로 예상됐지만 지난 3∼4월 발생한 폭염 때문에 생산량이 줄자 수출제한을 결정한 것으로 분석된다. 밀 주요 수출국인 미국과 캐나다도 가뭄으로 밀 작황이 좋지 않은 가운데 전쟁과 가뭄으로 인한 피해는 수입 비중과 밀 의존도가 높은 저개발국들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