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국내 최대 규모 상업용 데이터센터 사업 진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에코플랜트, 국내 최대 규모 상업용 데이터센터 사업 진출
데이터센터 조감도.

SK에코플랜트가 국내 최대 규모의 상업용 데이터센터 개발에 착수하며 본격적으로 데이터센터 사업에 진출한다.

SK에코플랜트는 최근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아시아 디지털 플랫폼 기업인 디지털엣지(Digital Edge)와 '부평 데이터센터 공동 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합작법인(JV)을 출범시켰다고 25일 밝혔다.

협약은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 국가산업단지에 120㎿ 규모의 하이퍼스케일급 데이터센터 개발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데이터센터 2개 동을 건설할 예정이다.

사업은 1차와 2차로 나눠 진행하며 총사업비는 1조원대다. 1차 사업은 올해 착공을 시작해 오는 2024년 준공과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020년 스마트데이터센터 사업그룹을 신설해 적극적으로 데이터센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데이터센터 시공 중심에서 벗어나 초기 사업 개발부터 설계·조달·시공(EPC)까지 수행하며 본격적인 데이터센터 사업 개발자로서의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데이터센터 플랫폼 기업 디지털엣지는 아시아 시장에서 확보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신규 데이터센터의 구축·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디지털엣지는 현재 한국, 일본,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아시아 4개국에서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송영규 SK에코플랜트 에코스페이스 BU대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상업용 데이터센터를 성공적으로 준공하고 디지털엣지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디지털센터 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