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연구용 원자로` 부산에 15㎿급 건설 수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우건설 `연구용 원자로` 부산에 15㎿급 건설 수주
수출용 신형연구로 조감도. <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지난 5일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발주한 총 3632억원 규모의 '수출용 신형연구로 및 부대시설' 건설공사를 현대건설·GS건설과 공동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업단지 내에 들어서는 수출용 신형연구로는 하부구동 제어장치, 판형 핵연료 등 최신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한 15㎿급 연구용 원자로다.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지하 4층~지상 3층의 개방수조형 원자로와 관련 계통·이용설비를 건설한다. 종합심사낙찰제로 진행된 이번 입찰에서 대우건설은 현대건설(30%), GS건설(20%)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대우건설이 50% 지분(약 1816억원)으로 주간사를 맡았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60개월이다.

가칭 '기장연구용원자로'로 불리는 '수출용신형연구로'가 건설되면 핵의학 진단과 암 치료에 필수적이지만 그동안 수입에 의존해왔던 방사성 동위원소의 국내 수급안정과 수출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중성자를 이용한 고품질 전력용 반도체 생산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유럽연합(EU)의 그린택소노미에 원전이 포함되면서 상용원전과 연구로 등 원자력 분야 경쟁력에 대한 중요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수출용 신형연구로 건설공사 수주를 통해 대우건설의 기술경쟁력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박은희기자 ehpar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