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메타버스 특허 선점하자"… 작년만 1828건 출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메타버스 특허 선점하자"… 작년만 1828건 출원
비대면 디지털 사회를 맞아 메타버스가 새로운 미래 산업으로 주목받으면서 관련 특허가 국내 기업과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출원되고 있다. 특허청 제공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디지털 사회가 본격화되면서 메타버스 관련 특허출원이 활기를 띠고 있다. 메타버스를 구성하는 NFT(대체불가토큰), 콘텐츠, 디스플레이, 운영체제 등의 세부 기술에 대한 특허출원도 큰 폭으로 늘고 있다.

3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10년간(2012∼2021년) 메타버스 관련 특허출원은 연 평균 24%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1828건이 출원돼 전년보다 2배 이상 급증하는 등 관련 기술개발이 산업계와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활발해지고 있다. 메타버스는 초월과 현실세계를 뜻한 메타와 유니버스의 합성어로, 사회와 경제, 문화, 교육 등의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다. 메타버스 특허출원이 늘자 이와 관련된 콘텐츠, NFT 등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연예, 학습, 쇼핑, 패션, 건강, 게임 등 메타버스 관련 콘텐츠 특허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연 평균 37% 높은 출원 증가율을 보였고, 지난해는 전년과 비교해 2.8배 이상 늘었다.

아울러 디지털 자산의 관리, 인증, 보안 등을 위한 NFT 관련 특허는 2017년부터 본격 출원되기 시작해 최근 5년간(2017∼2021년) 연 평균 143%의 가파른 증가세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5.3배 이상 폭발적으로 늘었다. NFT는 메타버스의 자산을 저장하기 위한 수단으로, 디지털 파일 소유·거래 기록을 블록체인에 영구 저장하며, 디지털 파일의 자산화를 지원하는 기술을 뜻한다.

이 같은 출원 급증세는 K-콘텐츠가 메타버스 콘텐츠로 확장하면서 그 성과에 대한 디지털 자산화의 고민이 특허 출원으로 이어졌기 때문으로 파악된다. 기술분야별로는 가상세계 구축을 위한 운영체제가 전체 출원의 47%에 달해 가장 많았고, 이어 콘텐츠(33%), 디스플레이(14%), NFT(6%) 등의 순이었다.

출원인으로는 내국인 비중이 94%로, 외국인 6%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고, 내국인 출원은 연 평균 53.7%에 달해 우리 기업이 메타버스 기술 선점을 통해 디지털 경제 시대를 전략적으로 대비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내국인 가운데 삼성전자(262건), 한국전자통신연구원(132건), LG전자(66건), 한국전자기술연구원(58건), 한컴인텔리전스(55건) 등의 순으로 메타버스 관련 특허출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주식 특허청 생활용품심사과 심사관은 "우리 기업이 메타버스 생태계의 강자로 자리잡기 위해선 메타버스 플랫폼 완성도와 품질을 보증할 수 있는 특허기술 보호와 권리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준기기자 bongchu@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