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R&D·전략수립 활용 10대 기술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CT R&D·전략수립 활용 10대 기술은?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가 20일 'ETRI가 바라본 2022년 10대 기술 전망' 보고서를 내놓고 미래 ICT R&D 방향 설정과 전략 수립에 활용될 미래 10대 기술을 공개했다.

10대 기술은 ETRI 연구진의 분석과 국내외 기술동향 보고서를 바탕으로 △혁신과 변화 △공간과 경험 확장 △지정학적 긴장과 갈등 고조 등 3대 트렌드를 고려해 선정됐다.

먼저 다가온 혁신과 변화 트렌드에서는 △인식하고 표현하는 AI(인공지능) 감각 기능들을 결합해 사람처럼 유연한 AI를 만드는 '다중감각 AI', △데이터가 스스로 코드를 만드는 '소프트웨어 2.0' △실험실 수준을 벗어나 산업화 단계에 접어든 '양자 서비스' 등이 뽑혔다. 공간과 경험의 확장 트렌드에서는 △사람의 외모와 구별하기 어려울 정도로 고유한 성격과 가치관은 가진 '디지털 휴먼' △디지털 파일에 희소성과 소유권 가치를 부여한 'NFT(대체불가토큰)' △고도 120m 이하 지상 중심 통신이 3차원 공간으로 확장하는 '비지상 통신' △지상과 공중, 실내외 구분 없이 빠르고 정확하게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실시간 정밀 측위' 등이 선정됐다.

지정학적 긴장과 갈등 고조 트렌드에서는 △AI 알고리즘으로 국방력을 좌우하는 'AI 밀리테크' △디지털 세계에서의 팬데믹을 의미하는 '사이버 팬데믹' △디지털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는 기술표준을 뜻하는 '기술표준 신지정학' 등이 포함됐다.

이승민 ETRI 박사는 "세계는 기술 지배시대에 진입했고, 디지털 영토는 경제·산업뿐 아니라 국가 경쟁의 가장 치열한 격전지로 변하고 있다"며 "디지털 기술은 일상과 산업의 모습을 바꾸고, 국가 간 지정학적 갈등을 촉발하는 핵심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준 ETRI 원장은 "코로나19 이후 경제, 외교, 안보 등 세계 질서의 대전환이 예상되는 만큼 ICT 기술 우위를 통해 국가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