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디슨EV, 초소형 전기차 서비스 네트워크 강화 협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에디슨EV는 한국 자동차 정비기능장 협회와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에디슨이브이는 전국을 세분화해 정비 네트워크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 완성차 판매와 함께 애프터서비스, 부품 구매, 전기차 특성 및 기술 문의, 전기차 안전 교육 등의 서비스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협회는 자동차 정비 기능장 국가 기술 자격을 취득한 전문 정비 인력으로 전기차에 대한 높은 품질의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고, 일반 정비 및 사고 정비 협력을 통한 전기차 정비 사업으로 사업 방향을 확대할 예정이다.

에디슨이브이는 경형 전기차 EV Z(이브이제타)의 개발사다. EV Z는 고속도로를 포함한 자동차 전용 도로를 제한 없이 주행할 수 있고 차체 길이 2820㎜, 전폭 1530㎜의 콤팩트 한 크기로 좁은 골목 주차도 무리가 없어 근거리 이동에 최적화됐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충전의 경우 기존 초소형 전기차로는 어려웠던 고속 충전에 220V 가정용 콘센트 충전 기능을 갖췄다. 1회 충전 시 환경부 도심 주행 모드 기준 233.9㎞ 주행 가능하며, 배터리 수명은 8년 또는 주행 거리 12만㎞까지 보증한다.

이순종 부회장은 "에디슨이브이는 스마트 EV 출동 서비스 외 현재 GS엠비즈가 보유한 자동차 경정비 네트워크 오토오아시스와의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전국 150여개 네트워크를 통해 일반 정비, 사고 정비 진행시 고객 불편·부담을 줄이고 전기차 정비 기술 협력 및 교류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에디슨EV, 초소형 전기차 서비스 네트워크 강화 협업
이순종(왼쪽) 에디슨EV 부회장과 박근수 한국 자동차 정비기능장 협회 회장이 13일 에디슨EV 세종공장에서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 체결 후 초소형 전기차 EV Z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에디슨EV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