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사손보, 새 비전 선포…“인생 파트너로 자리매김 할 것"

친환경 자동차보험·디지털 파트너십·A&H 헬스케어 중심 주요 목표 발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악사(AXA)손해보험은 고객, 직원, 주주를 중심으로 수립한 '엠비션(Ambition) 2025' 비전을 선포하고 '매출 1조'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기욤 미라보 악사손해보험 대표이사는 지난 22일 '엠비션 2025' 비전 선포식을 통해 친환경 자동차보험, 디지털 파트너십, A&H(건강보험) 헬스케어 서비스 3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한 주요 목표를 발표했다.

악사손보가 이번 선포식에서 내세운 향후 기업 운영 전략의 핵심 메시지는 "고객과 사회가 건강과 안전을 돌보며 걱정 없이 현재에 집중하도록, 단순한 보장 제공이 아닌 인생 파트너가 되는 것"이다.

악사손보는 이같은 핵심 메시지를 실천하기 위해 향후 2025년까지 집중적으로 달성할 목표와 진행 사항을 공유했다. 주요 목표로는 친환경 차량 및 모빌리티 보험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 디지털 플랫폼사가 선호하는 파트너, 단순한 보장을 넘어 더욱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사고와 질병을 예방하는 기업 총 세 가지다.

자동차보험 사업 분야에서는 미래지향적 기술을 보유한 다양한 파트너와 적극 협력하고 있으며, 디지털 및 모빌리티에 강한 유망 파트너사들과의 관계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다.

A&H 사업 분야에서도 단순한 보장 뿐 아니라 고객이 겪는 여러 사고와 질병들을 예방하고 치료 후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헬스케어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악사손보는 올해 스마트워크 시스템 도입을 비롯해 임직원이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는 유연한 조직 운영을 자랑하는 만큼 향후에도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위한 변화와 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다.

기욤 미라보 악사손해보험 대표이사는 "신임 최고경영자(CEO)로서 2025년까지의 구체적인 로드맵을 바탕으로 보다 전략적인 기업 운영을 펼쳐나가는 데 집중할 것"이라며 "이번 비전 선포식에서 수립한 목표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고객에게는 진정한 인생 파트너, 임직원들에게는 혁신적인 기업 문화, 그리고 주주 및 업계 관계자들에게는 충분한 현금 유동성과 배당금 지급여력을 갖춘 '매출 1조'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악사손해보험은 국내 최초로 다이렉트자동차보험과 주행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마일리지 특약 등을 도입했다. 최근 자동차보험, 운전자보험에서 나아가 건강보험 및 생활밀착형 헬스케어 서비스 등 고객 일상과 밀접한 포트폴리오를 빠르게 확장하며 종합손해보험사로서 탄탄한 입지를 구축해 가고 있다. 지난 9월 신임대표로 기욤 미라보 대표이사가 선임되면서 전통적인 보험사의 역할을 넘어 소비자들에게 최적화된 혁신적 보험 서비스를 구축하고, 업계 내 다양한 혁신을 시도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김수현기자 ksh@dt.co.kr



악사손보, 새 비전 선포…“인생 파트너로 자리매김 할 것"
악사(AXA)손해보험 기욤 미라보(앞줄 가운데) 대표이사와 직원들이 지난 22일 새로운 비전 선포식을 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악사손해보험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