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AT, 실시간 장애탐지 시스템 자체 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 SAT, 실시간 장애탐지 시스템 자체 개발
KT SAT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장애탐지 시스템 이미지.

KT SAT은 위성 서비스 품질 향상과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 실시간 장애탐지 시스템(ISAS)을 자체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시스템은 대한민국 위성 관제의 중심, 용인위성센터에서 위성 통신과 차세대 기술을 접목하고자 진행한 다양한 연구의 결과다.

이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수집한 위성 신호를 빅데이터 분석으로 간섭원을 추적해 고품질의 통신상태를 유지하는 데 활용된다.

기존에는 운용자가 일일이 데이터를 분석해 간섭원을 색출하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간섭 발생시 인지 시점까지 시간차가 있으며, 분석 시간이 다소 길다는 단점이 있었다. 하지만 시스템 도입 후에는 통신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간섭을 유발하는 고객 단말을 자동으로 검출해 선제적인 장애 대응이 가능해졌다.

또 해당 시스템은 빅데이터 기술을 통해 방대한 양의 신호 데이터 중 고객사의 통신 품질과 연관된 의미 있는 데이터만을 분석해 대쉬보드에 표출하기 때문에 운용자 입장에선 통신 품질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게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송경민 KT SAT 대표는 "앞으로도 KT 그룹과 협력해 AI, 빅데이터 등 차세대 기술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진행할 계획"이라며 "보다 안정적이고 신뢰도 높은 위성통신 서비스를 바탕으로 글로벌 고객 만족도 제고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