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서 사기의심거래 자동 차단된다…피해신고 조회범위도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당근마켓서 사기의심거래 자동 차단된다…피해신고 조회범위도 확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제공

내년부터 개인간 거래 플랫폼에서 사기로 의심되는 거래가 자동 차단된다. 사기거래에 사용된 모바일 메신저 계정과 이메일 주소까지 조회할 수 있도록 시스템도 순차적으로 개선된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경찰청, 당근마켓, 번개장터, 중고나라와 사이버 사기 피해 예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개인정보위는 최근 인터넷 사기가 늘어나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정부 기관간 정보공유를 건의했다. 이에 따라 개인정보위와 경찰청은 올해 12월말부터 사이버캅을 통해 사기로 의심되는 휴대전화번호, 계좌번호, 모바일 메신저 계정, 이메일주소를 조회하면 최근 3개월간 3회 이상 사이버사기 피해 신고된 이력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개인간 거래 플랫폼과도 협업해 사기 의심 거래를 자동으로 차단하는 체계를 구축해 내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경찰청에 등록된 사기 신고 기록을 활용해 개인간 거래 플랫폼이 자동으로 게시물을 차단하는 방식이다.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은 "앞으로도 관련 업계와 정부가 협력해 온라인 사기로부터 국민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선희기자 view@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