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청정 캠퍼스 만든다"…씨젠, KAIST에 진단시약 제공

KAIST, 씨젠-씨젠의료재단 현물기부식
4만명 분량 시약, 이동형 검사실 설치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AIST는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 질병검사 전문기관 씨젠의료재단이 코로나19 상시 진단이 가능한 4만명 분량의 검사 시약과 소요 비용을 현물로 기부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씨젠은 4만명 분량의 코로나19 진단 시약을 제공하고, 씨젠의료재단은 KAIST 캠퍼스 내부에 설치된 이동형 현장 검사실 '모바일 스테이션'을 활용해 코로나19 검사 수행과 비용 일체를 지원한다.

모바일 스테이션은 씨젠이 자체 개발한 이동형 검사실로, 검체 채취부터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분석에 이르기까지 코로나19 진단의 전 과정을 수행할 수 있다.

KAIST 구성원이 이를 활용할 경우 학교 내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간단히 받은 뒤 3시간 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하루 검사 인원은 최대 7500명까지다.

씨젠은 현물 기부에 앞서 지난달 28일부터 나흘간 KAIST 기숙사 거주 학생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한 결과, 2775명 학생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두 기관은 초고속 PCR, 검체 채집,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전송·분석 등의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김보원 KAIST 대외부총장은 "두 기관 간 적극적인 협업을 바탕으로 분자진단 기술과 바이오 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동 연구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기부식에서는 천종윤 씨젠 대표가 '분자진단 플랫폼 시대의 개막'을 주제로 분자진단 기술 개발 현황과 전망에 대해 강연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코로나19 청정 캠퍼스 만든다"…씨젠, KAIST에 진단시약 제공
천종윤 씨젠 대표(왼쪽부터), 이광형 KAIST 총장, 천종기 씨젠의료재단 이사장이 28일 KAIST 대전 본원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 현물 기부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