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전 국감도 `대장동 난타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번 주 국정감사 후반전을 맞은 국회가 법사위·정무위·국토위에서 치열한 '대장동 국감'을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11일 정치권에 따르면 법사위는 오는 12일 헌법재판소·공수처, 14일 서울중앙지검·서울고검, 15일 서울중앙지법·서울고법 등을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한다.

특히 서울중앙지검은 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하고 있어 난타전이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 키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관계를 추궁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곽상도 전 의원이 언급된 '50억 클럽'을 규명해야 한다는 맞불작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은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인 남욱 변호사의 최측근인 정민용 변호사, 김만배씨의 동생이자 화천대유 이사인 김석배씨, 이성문 전 화천대유 대표,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 등을 소화 조사하며 수사망을 좁히고 있다. 이날 오전엔 의혹 핵심 인물로 불리는 김만배 씨를 소환해 조사하기도 했다. 김씨는 이날 천화동인의 사실상 주인임을 인정해 윗선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서울중앙지법은 김웅 의원이 자신을 대상으로 한 공수처의 압수수색이 위법하다며 신청한 준항고 사건의 재판부를 배당하고 심리 중이다. 법원이 김 의원 이의신청을 받아들인다면 정치권에도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설립 후 첫 국감을 맞는 공수처에선 김진욱 공수처장, 여운국 차장, 박명균 정책기획관, 김성문 수사2부장, 최석규 공소부장 등 5명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공수처는 '고발사주 의혹'을 수사하고 있어 여야의 송곳 질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개입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국민의힘은 박지원 국정원장의 입김이 있었다고 반박하고 있다. 증인으로 나설 여 차장이 고발사주 의혹의 주임 검사를 맡고 있다.

국토위와 정무위 또한 이목이 집중된다. 14일 국토위는 한국부동산원, 15일 정무위는 산업은행 등을 대상으로 국감을 진행한다. 13일 열리는 보건복지위원회의 국민연금 국감에서는 이 지사의 일산대교 무상화 공약에 대한 야권의 공세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혜현기자 moon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