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거대 AI 민관협력 논의 본격화

과기정통부, 전문가 협의체 착수회의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초거대 AI 민관협력 논의 본격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초거대 AI(인공지능)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민관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전문가 협의체 착수회의를 29일 열었다고 밝혔다.

이달 7일 AI·데이터 경제 육성을 위해 과기정통부가 주최한 AI 최고위 전략대화의 후속으로 이뤄졌다. 전문가 협의체에는 삼성전자, LG, KT, SKT, 네이버, 카카오 등 기업과 카이스트, 서울대, 성균관대 등 학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연구계 리더급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착수회의에서는 인프라 확산, 제도정비, 인재양성 등 핵심 과제를 논의했다.

인프라 확산 분야에서는 민간기업이 개발한 초거대 AI를 중소기업과 연구기관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검토됐다. 특히 컴퓨팅 인프라와 관련해선 국산 AI 반도체 활용을 위한 협력방안이 논의됐다. 제도정비 분야에서는 기업이 보유한 데이터의 공동 활용을 위한 법적 문제를 검토하고 해소 방안을 모색했다. 초거대 AI에 의해 생성된 콘텐츠에 대한 지식재산권 보호 논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인재양성 분야에서는 기업과 정부, 학계 협업을 통한 대학·대학원 연계 프로그램 발굴을 논의했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초거대 AI 분야를 시작으로 AI 분야에서 실질적인 민관 협력을 통해 국가 경쟁력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