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올해 전파연구센터에 서울대·고려대 신규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올해 전파연구센터에 서울대·고려대 신규 선정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 전파연구센터(Radio Research Center)에 서울대학교(센터장 오정석 교수)와 고려대학교(센터장 고영채 교수)를 신규로 선정했다. 과기정통부는 전파·위성분야 석·박사급 고급 인재의 역량을 강화하고 안정적으로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전파연구센터 2개소를 신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전파·위성분야 석·박사급 고급인재 양성과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대학을 대상으로 연구과제별 전파연구센터를 지정하고, 최장 8년간 최대 39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 선정된 서울대학교 전파연구센터는 차세대 통신용 테라헤르츠 대역 안테나 기술 개발을 목표로 안테나 구조, 안테나 소자, 네트워크에 관련된 연구를 성균관대학교, 울산대학교, 포항공과대학교, 한국기술교육대학교와 공동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또한 고려대학교는 저궤도 군집 소형 위성간 통신 시스템 개발을 목표로 위성 간 통신을 위한 무선 광통신 시스템과 지상에서 위성과 통신을 위한 밀리미터파 통신시스템 관련 연구를 아주대학교, 포항공과대학교와 공동으로 연구를 수행 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전파·위성분야 석·박사급의 인재를 양성하고, 미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2014년 전파연구센터를 최초 선정한 이래로 2020년까지 10개의 전파연구센터를 선정해 지원해 왔다.

그동안 전파연구센터를 통해 차세대 안테나·회로기술, 전자파 해석, 위성 통신, 차세대 레이다 통신, 전파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 있어서 연구가 이뤄져 왔다. 이러한 연구 분야의 경험을 통해 전파·위성분야 핵심인재가 양성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한편, 미래 원천 기술 확보를 위한 안정적인 연구 환경을 조성해 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전파연구센터를 통해 고급 인재 양성을 위한 안정적인 장기 연구 환경을 마련함으로써 전파·위성 분야 발전을 위한 기반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라면서 "전파연구센터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