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양말에 흰 유니폼…정용진 "난 SSG 랜더스 응원단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빨간 양말에 흰 유니폼…정용진 "난 SSG 랜더스 응원단장"
SSG 랜더스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18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SSG 유니폼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SSG 홈 유니폼을 입은 사진을 공개하고 자신을 "응원단장"이라고 소개했다.

정 부회장은 18일 밤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프로야구 KBO리그 SSG 홈 유니폼을 입은 사진을 올린 뒤 "핼러윈 의상이라는 이야기 듣고 좌절했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유니폼 상·하의는 물론, 언더웨어와 양말, 야구화까지 착용했다.

박찬호 전 메이저리거는 댓글로 '지명타자입니까? 아니면 구원투수입니까?'라고 물었다. 정 부회장은 이에 "응원단장"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정용진 부회장은 지난 2월 야구단 인수를 마무리 지은 뒤 유니폼이 나오면 자신의 이름과 함께 편의점 이마트24를 상징하는 24번을 달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10연승을 하면 시구를 하겠다고 팬들과 약속했다.

SSG는 올 시즌 7승 6패로 10개 구단 중 공동 4위를 달리고 있다. 올 시즌 최다 연승 기록은 2연승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