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선거 영향 주는 수사 하지 않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진욱(사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25일 "선거를 앞두고 영향을 주는 수사를 하지 않겠다"고 했다. 또 "대통령과 핫라인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처장은 또 여권에서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에 대해선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뜻을 내비쳤다.

김 처장은 이날 오전 열린 관훈포럼 토론회에 참석, 이 같이 밝혔다.

김 처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처럼 사퇴하라는 외압이 있을 수 있다'는 지적에 "찬반 진영이 나뉠 수 있겠지만 중립성을 지키기 위해 양쪽 의견을 공개된 자리에서 공평하게 들으며 소통하겠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임기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1호 사건' 선정과 관련해 "중립성을 의심받지 않는 사건을 하려고 한다"며 "심의위원회를 둬서 사건 선정에 의견을 들을 생각도 있다"고 했다. 선거를 앞두고 영향을 미칠 만한 사건도 최대한 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여권에서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에 대해 "어느 날 갑자기 (제도가) 확 바뀌면 변론권 등에 영향을 받으며 국민이 가장 큰 피해를 볼 수 있다"며 "혼란이 있을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서 제도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는 '검찰개혁 시즌2'에 대해서도 "수사 검사가 공판에 들어가지 않으면 공소유지가 어려워 분리가 맞지 않는다는 의견도 많은데, 경청할 만하다"며 "수사·기소 분리는 그런 면까지 생각해서 명분과 보완책을 갖추며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갈등을 평가해 달라고 하자 "두 분이 가진 각자의 원칙이 인사·수사에서 충돌한 면이 있었다"며 "소통 스타일도 아주 달라 오해가 있었던 것도 같다"고 평가했다.다만 김명수 대법원장의 거짓말 논란에 대해선 "사법부의 사태에 굉장히 안타까움을 느끼지만, 수사기관장으로서 왈가왈부할 건 아니다"라고 평가를 피했다.

이날 토론회는 김 처장이 취임한 뒤 처음으로 공개 석상에서 공수처 전반에 대해 답하는 자리로, 110분가량 진행됐다.한기호기자 hkh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