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혼자 구하려 불타는 차 뛰어든 20대 여성…"사랑 때문이었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약혼자 구하려 불타는 차 뛰어든 20대 여성…"사랑 때문이었다"
불타는 차량에 뛰어든 싱가포르 20대 여성 [페이스북 갈무리]

약혼자 구하려 불타는 차 뛰어든 20대 여성…"사랑 때문이었다"
폭발과 화재로 부숴진 차량 [페이스북 갈무리]

싱가포르에서 한 20대 여성이 애인을 구하려 불타는 자동차에 뛰어들다 중태에 빠졌다. 남자는 동승자 4명과 함께 숨졌다.

2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사고는 지난 13일 오전 5시41분께 싱가포르의 번화가인 탄종파가 도로에서 발생했다. 흰 BMW 승용차가 고속으로 달리다 중심을 잃고 빙빙 돌면서 상가 건물을 들이받았다.

그 후 차는 등이 15초가량 깜빡이는 모습을 보인 뒤 폭발하며 불길에 휩싸였다. 약 20초 후 한 여성이 불이 난 차를 향해 빠르게 달려 나가 화염에 휩싸인 차 안으로 뛰어들었다.

나중에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전신 80%에 화상을 입었으며 차에 타고 있던 20대 남성 5명은 모두 숨졌다.

이 여성은 과거 스튜어디스, 가수로 활동했던 레이비 오(26)씨로 밝혀졌다.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오씨가 BMW에 타고 있던 애인과 친구들을 구하려고 불타는 차로 뛰어들었다고 보도했다.

오씨의 한 친구는 언론에 "그녀는 (차의) 문을 열려고 하다가 다쳤다"며 "그녀는 애인을 구하려고 시도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들은 "오씨의 행동은 사랑이었다"며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오씨는 당시 사고 장소의 길 건너 식당에 있다가 차를 향해 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오씨가 구하려 한 남성은 금융업계에서 일하던 약혼자 조노선 롱(29)씨다. 롱씨의 부친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예비 며느리였던 오씨에 대해 "나에게 딸과 같았다"며 죽은 아들과 오씨가 곧 결혼할 계획이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