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주택·임대주택, 너나 실컷 살아라"…기안84, 또 부동산 정조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가 연재중인 웹툰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신랄하게 비판했다.

기안84가 지난 12일 연재한 '복학왕 326화(청약 대회 마무리)'에서는 등장 인물들이 아파트 청약에 당첨되기 위해 체력장을 펼치고 아파트 벽면을 사다리를 타고 아슬아슬하게 올라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아파트 청약이 '로또'에 가깝게 당첨이 어려워진 점을 풍자한 것으로 보인다.

또 문재인 정부가 적극 추진하는 '행복주택'과 '임대주택'에 대해 "선의로 포장만 돼 있을 뿐, 난 싫어. 그런 집은 늬들(너희)들이나 실컷 살아"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경기도 화성 동탄 행복주택을 방문하고서 "부부에 아이 둘도 살겠다"고 말한 바 있는데, 이를 정면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웹툰에서는 "죽으라고 일만 해야 된다고. 그렇게 평생 일한다고 해도..월급보다 빨리 오르는 이런 집을 살 수 있겠냐", "한 발자국만 더 가면 7억원 이야. 분양만 받아도 피가 7억원이라고. 네가 그 돈을 평생 모을 수 있을 것 같어? 평생 월세나 살다 죽을 셈이냐" 등 현실적인 부동산 문제를 둘러싼 갈등이 그려졌다.

또 "집 없는 노예로 사느니 죽더라도 귀족으로 살아보자"라는 내용도 나온다. 등장인물 중 한 명은 결국 사다리를 오르지 못하고 떨어졌다. 사다리에 오른 사람들은 사다리를 치워 다른 경쟁자들을 떨어뜨려야 다음 단계로 통과할 수 있도록 그려졌다.

이어서 나온 장면에 "태양이 지고 귀족으로 갈 수 있는 사다리는 끊어졌다"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태양이 지고 뜨는 것은 달이니 문 대통령을 저격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나왔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행복주택·임대주택, 너나 실컷 살아라"…기안84, 또 부동산 정조준
기안84의 웹툰 복학왕 326화 청약대회 마무리편 캡처.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