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폐업`..생활고 시달리다 15층서 뛰어내리려다 구출된 세아이 아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19로 가게 문을 닫은 뒤 경제적 어려움을 시달리다 아파트에서 뛰어내리는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30대 가장이 경찰에 구조됐다.

17일 경기 수원남부경찰서 권선파출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10분쯤 수원시 권선구 15층 아파트에서 "옥상에 사람이 앉아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즉시 출동한 권선파출소 황인규 팀장 등 3명은 15층 난간에 걸터앉아 있는 A(38) 씨를 발견하고 옥상으로 올라가 그를 진정시켰다.

황 팀장은 "섣불리 다가갔다간 자극하는 꼴이 될 수 있어 소방관들이 1층에 매트 설치를 마치는 걸 확인한 뒤 다가가 '진정하시라'고 말을 붙였다"며 "이러지 말고 내려가 술 한잔하며 허심탄회하게 풀어보자고 말을 건네니 아래만 쳐다보던 A씨가 이쪽을 바라봤다"고 말했다.

황 팀장이 말을 붙이는 사이 함께 출동한 임성권 경위와 이정하 순경은 반대편으로 돌아가 A씨에 몰래 접근했다. 이어 A씨가 황 팀장을 처다보는 사이 뒤에서 허리를 감싸 안고 A씨를 구조했다.

A씨는 3명의 아이를 둔 가장으로, 운영 중인 가게가 코로나19로 장기간 영업 중단되면서 폐업 이후 생활고를 겪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도 밤새 술을 마신 뒤 예전에 살았던 아파트 옥상에 올라갔던 것으로 경찰은 전했다.이미정기자 lmj091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