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콕 가전` LG 홈브루, 1년새 판매량 50% 급증

100만원대 제품으로 고객 확보
시음장소 전국 100곳으로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집콕 가전` LG 홈브루, 1년새 판매량 50% 급증
LG전자 직원들이 16일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를 생산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김위수 기자] 지난 7~8월 LG전자의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의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0% 이상 늘어났다. 16일 LG전자는 "LG 홈브루가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판매량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7~8월 LG 홈브루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0% 이상 많다. 특히 7월 한 달 판매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4배 수준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며 LG 홈브루가 집콕 가전의 대열에 합류한 점이 판매량 증가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특히 LG전자가 지난 7월에 출시한 100만원대 홈브루는 보다 많은 고객이 홈브루를 경험할 수 있게 된 계기가 됐다.

LG 홈브루는 누구나 손쉽게 나만의 맥주를 만들 수 있는 세계 최초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다. 홈브루에 캡슐형 맥주 원료 패키지와 물을 넣은 후 간단한 조작만으로 발효부터 숙성, 보관까지 복잡하고 어려운 맥주제조 과정이 자동으로 진행된다.

LG전자는 제품 상황에 따라 컴프레서의 동작을 조절하는 인버터 기술, 발효에 필요한 온도와 압력을 자동으로 제어하는 기술, 맥주 보관과 숙성을 위한 최적의 온도를 자동으로 유지하는 기술 등 경쟁력을 집약시켰다.

LG 홈브루는 맛있는 맥주를 만드는 데 중요한 요소인 위생관리도 철저하다. 온수살균세척시스템이 맥주를 만들기 전과 후에 각각 제품 내부에서 맥주와 물이 지나가는 길을 세척하고 살균한다.

또 사용자가 케어솔루션 서비스에 가입하면 케어솔루션 매니저가 6개월마다 방문해 내외부 세척, 필터 교체 등 빈틈없이 제품을 관리한다.

LG전자는 홈브루에서 갓 뽑아낸 맥주의 맛을 알리기 위해 시음장소를 전국 LG베스트샵 100곳으로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