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코로나19 여파로 이커머스·OTT·캠핑 소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 "코로나19 여파로 이커머스·OTT·캠핑 소비↑"
코로나19 이후 캠핑 키워드 증가 추이 분석. KT 제공

KT가 '포스트코로나 데이터 시각화 경진대회' 시상식을 온라인 실시간 스트리밍 방식으로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가 국민 생활과 소비 행태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를 빅데이터 분석으로 규명하는 이번 대회는 1400개팀이 신청한 가운데 57개팀이 최종결과를 제출했다. KT는 대상(300만원)에 숲이와 두부, 최우수상(150만원)에 'for문', 우수상(100만원)에 '피너트리', 장려상(25만원)에 'samkim' 'Data Miners' 2개팀을 각각 시상했으며 총 600만원의 상금을 수여했다.

대회 참가팀들은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에서 제공하는올해 1~6월 6개월간 유동인구, 소비, 배달, 멤버십 등 법적 제약이 없는 공공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7월 한달 동안 다양한 분석을 시도했다. 수상팀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행태의 변화, 포스트코로나 시대 유망·하락산업 전망 등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했다.

우선 코로나19 이후 가정에서 지내는 시간이 늘면서 음식배달 이용 빈도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문제는 배달 이용은 늘었지만 소수에 집중되고 있다는 점이다. 빅데이터 수집대상인 804개 상점 중 상위 10%에 배달 건수의 약 57%, 상위 25%에 약 8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매주 상위 5%의 가게가 전체 배달판매 건수의 약 3분의 1을 차지했다. 배달은 코로나19에 따른 외식업계의 위기 극복에 제한적으로 도움을 주는 서비스인 셈이다.

코로나19는 소비 행태의 양극화도 불러왔다. 가격이 아무리 비싸도 선호하는 것은 지속 소비하는 '가심비(가격 대비 마음의 만족도)' 소비가 두드러졌다. 코로나19 이후 호황을 맞은 골프가 대표적이다. 필요하지만 최대한 싸게 사려고 하는 '가성비' 소비도 두드러졌다. 소비 양극화가 심화되면서 선택과 집중이 새로운 소비 행태로 자리를 잡았다. 또한 코로나19에도 20대는 소비 활동을 계속했다.

코로나19는 이커머스가 비약적으로 성장하는 계기로 작용했다는 분석 결과도 나왔다. 20~30대에 비해 이커머스가 친숙하지 않았던 40~50대가 이커머스 마케팅을 적극 이용하게 만들었다. 아울러 넷플릭스와 같이 인터넷으로 TV를 시청하는 OTT 이용시간이 폭증했다.

건강, 스포츠, 주방용품은 코로나19에 영향을 받지 않은데다 앞으로도 지속 성장이 가능한 것으로 예상됐다. 홈쇼핑, 상품권 업종은 코로나19 확산에 맞춰 성장했지만 감소세가 빨라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해질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 문화, 외식, 관광은 코로나19로 급격히 소비가 감소했지만 회복속도가 빨라 향후 전망이 어둡지만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면세점, 유흥업의 코로나19 이후에도 회복이 더뎌 한동안 불황이 계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관광산업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분야로 나타났다. 매출액 급감은 물론 관광지 유동인구도 대폭 줄어들었다. 다만 카드지출 데이터를 보면 스포츠의류, 레저용품 등 매출은 증가했다. SNS에서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캠핑 관련 언급 및 검색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 단체관광 등은 피하지만 다른 사람과 접촉이 적은 언택트 여행 선호는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 대회에서 빅데이터를 토대로 작성된 57개팀의 분석 리포트는 오는 19일 통신 빅데이터 플랫폼에서 회원 가입 후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 사업본부장 상무는 "통신 플랫폼 기반의 빅데이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패턴과 소비 경향의 변화를 효과적으로 분석하는 틀로 활용할 수 있었다"며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노력으로 고객 삶의 변화와 다른 산업의 혁신을 이끌겠다"고 말했다.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