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작 애들끼리 싸웠다고 SUV 차량으로 돌진?… 온라인서 난리 난 경주 스쿨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고작 애들끼리 싸웠다고 SUV 차량으로 돌진?… 온라인서 난리 난 경주 스쿨존
경북 스쿨존에서 초등학생을 들이 받은 SUV차량. 피해자 부모는 운전자가 일부로 사고를 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사진=SNS)

경북 경주시 등촌동에서 SUV 차량이 스쿨존에서 초등학생의 자전거를 들이 받은 사고가 발생했다.

피해자 가족은 운전자가 일부로 사고를 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26일 경주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1시38분경 동촌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SUV차량이 A군(9)이 타고 가던 자전거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군은 오른쪽 다리를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A군 부모는 SNS에 "초등학생들끼리 다툼이 있었고 B 아이 엄마가 도망하는 A군을 역주행하며 쫓아와 들이 받았다"며 "스쿨존에서 일어난 사고인데 B 아이 엄마는 사고 이후에도 A군을 밟고 지나갔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A군 부모가 실제로 올린 사진 속엔 아이가 흰색 SUV 차량 앞에 쓰러져 있었다. 피해 학생 A군 누나는 SNS에 담긴 사고 당시를 담은 블랙박스 영상을 링크했다.

A군의 누나도 SNS에 사고영상을 올리며 "아이를 쫓아와서 역주행까지 해가며 중앙선을 침범하고 고의적으로 아이를 들이받았다"며 "운전자는 급브레이크는 커녕 자전거 바퀴가 밟힐 때까지 엑셀을 밟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건 명백한 살인행위다. 상상하고 싶지도 않은 일이 일어났다"며 "영상이 없었다면 운전자는 단순한, 경미한 사고였다고 말할까"라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주변 CCTV 영상을 확보하고 운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민식이법' 저축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