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에 지하철 생긴다… 광역교통망 개선 2조 7000억

하남 교산지구 도시철도 건설
과천지구는 GTX-C 연장키로
서울까지 30분대 생활권 구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3기 신도시에 지하철 생긴다… 광역교통망 개선 2조 7000억
정부가 하남 교산지구의 광역교통망을 개선하고 서울 30분대 생활권을 실현하기 위해 2조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사진은 경기도 하남시 교산동 일대 모습.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박상길 기자]지하철 5호선 하남시청역에서 서울 송파 방면으로 연결되는 도시철도가 건설된다. 서쪽 종착역이 4호선 경마공원역까지 계획된 위례∼과천선도 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정부청사역까지 연장된다.

이 경우 하남 교산지구와 과천지구에서 서울 강남까지 '30분 생활권'에 묶이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하남 교산지구(3만2000가구)와 과천지구(7000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업예산액만 총 2조7000억 원에 달한다. 경기 부양의 효과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에 따르면 하남 교산지구에서는 송파∼하남 도시철도 등 20개 사업에 2조원을 투자한다. 송파∼하남 도시철도(12㎞)는 하남시청역에서 교산지구를 거쳐 송파 방면으로 이어지는 지하철 노선으로 1조5400억원을 투입해 2028년까지 건설한다. 구체적인 노선 방향이나 정차역 위치는 결정되지 않았다.

과천지구에는 위례∼과천선 연장 등 10개 사업에 7400억 원이 투자된다. 위례∼과천선은 지하철 8호선 복정역에서 4호선 경마공원역까지 잇는 노선(15㎞)으로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포함돼 추진 중인데 경마공원역에서 과천지구 서남쪽에 있는 GTX-C 정부과천청사역까지 5㎞를 추가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위례∼과천선 사업비는 1조6000억원 규모이며 이중 4000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