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 전문에 5·18"… 文대통령 `개헌 의지` 강조

전남도청 광장서 40주년 기념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헌법 전문에 5·18"… 文대통령 `개헌 의지` 강조
기념사 하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언젠가 개헌이 이루어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열린 5·18 민주화 운동 40주년 기념식에서 "저는 2018년에 5·18 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다"며 "언젠가 개헌이 이뤄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은 민주공화국의 주권자로서 4·19혁명과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6월항쟁과 촛불 혁명까지 민주주의의 거대한 물줄기를 헤쳐왔다"며 "5·18의 완전한 진실을 향한 국민의 발걸음도 결코 되돌리거나 멈춰 세울 수 없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광주 MBC와 인터뷰에서도 '역사'를 언급하면서 개헌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적어도 5·18민주운동과 6월 항쟁만큼은 우리가 지향하고 계승해야 할 하나의 민주 이념"이라며 "우리 헌법에 담아야 우리 민주화운동의 역사가 제대로 표현되는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이날 '5월 정신'을 여러 차례 강조하면서 "5·18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들"이라고 했다.이어 "처벌이 목적이 아니다.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며 "이제라도 용기를 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5·18 행방불명자 소재 파악과 추가 희생자 배·보상 문제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는 주제로 열린 이날 기념식은 1997년 5·18이 정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처음으로 전남도청 앞 광장에서 열렸다. 청와대 측은 "5·18민주광장이 항쟁 당시 본부였고 광장 분수대를 연단 삼아 각종 집회를 열며 항쟁 의지를 불태웠던 역사적 현장이라는 점을 고려하여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 후 5·18기념재단 초청으로 참석한 양승동 KBS 사장·박성제 MBC 사장과 5·18 민주유공자 유족회장, 미래세대 대표 등과 함께 국립 5·18 민주묘지에 방문하여 대표 헌화·분향했다. 문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5·18민주묘지 2묘역에 있는 故이연의 묘를 참배하기도 했다. 1961년생인 이연은 전남대 1학년 재학 중 YWCA 회관 내에서 계엄군과 총격전 중 체포돼, 개머리판과 군화발로 전신을 구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