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손가락 10개 모두 잘렸다"…파타야 납치살해 피해자 고문 당했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손가락 10개 모두 잘렸다"…파타야 납치살해 피해자 고문 당했나
지난 11일(현지시간) 밤 태국 경찰이 태국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플라스틱 통 안에 한국인 관광객 A씨의 시신이 담긴 것을 발견했다. [태국 까오솟 홈페이지 캡처]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이 시멘트로 채워진 드럼통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의 신체가 훼손된 것으로 확인됐다. 용의자들은 피해자의 장기를 매매하겠다고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13일(현지시간) 태국 수도경찰국 노파신 푼사왓 부국장은 전날 방콕 막카산경찰서에서 열린 합동수사팀 회의에서 피해자 A씨(34)의 시신의 열 손가락이 모두 잘린 상태였다고 밝혔다.

태국 경찰은 피해 남성의 손가락 훼손 시점에 대해 수사 중이다. 사망하기 전이면 고문의 일환, 사망 후라면 신원 확인을 어렵게 하기 위한 목적일 수도 있다고 보고 수사하고 있다.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태국 일간 꼼찻륵은 "경찰이 주변인을 조사한 결과 마약과 관련돼 있다는 정황은 발견하지 못했다"며 "A씨의 태국인 여자친구 등은 피해자가 용의자들과 친분이 없었고, 방콕의 한 클럽에서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태국 파타야에서 한국인이 2명과 함께 한국인을 살해한 뒤 대형 플라스틱 통에 넣어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시체유기 등)로 A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전날 오후 7시46분쯤 전북 정읍 A 씨 주거지에서 그를 체포해 경남경찰청으로 압송했다. 경찰은 A 씨가 지난 9일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확인하고 소재를 추적해 붙잡았다. 나머지 피의자 2명은 출국 사실이 확인되지 않아 태국 경찰과 공조해 소재를 추적 중이다.

경찰은 B 씨 모친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7일 B 씨의 모친에게 신원 미상의 인물이 전화를 걸어와 B 씨가 마약을 버려 손해를 입혔으니 300만밧(약 1억 1000만 원)을 가져오든지 아니면 아들을 살해할 것이라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B 씨 모친의 신고를 토대로 경찰은 수사팀을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B 씨가 김해에 거주해 김해서부경찰서에 신고가 되면서 경남경찰청에서 수사를 맡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B 씨는 지난달 30일 관광을 목적으로 태국에 갔고, 지난 2일 태국 후아이쾅 지역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경찰이 클럽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지난 3일 새벽 2시쯤 한국인 2명이 B 씨를 렌터카에 태워 파타야로 가서 다른 화물차로 갈아타는 모습이 확인됐으며, 이들은 파타야의 한 저수지 인근 숙박시설을 빌린 것으로 파악됐다.

태국 경찰은 지난 11일 잠수부들을 동원해 저수지를 수색해 드럼통에 담긴 B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