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야, 검찰인사를 `김건희 방탄용` 규정하고 장외투쟁 예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야, 검찰인사를 `김건희 방탄용` 규정하고 장외투쟁 예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단행된 법무부의 검찰인사에 대해 '김건희 여사 방탄용' 인사라며 거세게 반발했다. 민주당 내 강경론이 고조되며 다음 주 장외투쟁 계획도 나왔다. 민주당은 14일 야 6당이 오는 25일 공동 장외집회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라인이 물갈이된 인사에 대해 대대적 공세에 나설 분위기다. 김 여사 의혹 수사 전담팀이 꾸려진 지 채 보름이 지나지 않아 친윤(친윤석열)으로 분류되는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임명되는 등 사실상 김 여사를 위한 방탄용 인사가 이뤄졌다는 게 민주당의 인식이다.

국회의장 경선을 준비 중인 추미애 당선인은 14일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나와 "(김 여사) 수사팀이 공중분해 됐다"며 "한 마디로 '수틀막', 수사를 틀어막는 인사"라고 주장했다. 추 당선인은 "(윤 대통령이) 김 여사와 본인의 비리를 감추기 위해 믿을 만한 사람을 중앙지검장에 앉힌 것 아닌가"라며 "김 여사 수사와 관련해 심기가 불편하니 민정수석을 통해 수사팀을 흔들어 버린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 7일 민정수석을 부활시키고 그 자리에 김주현 전 법무부 차관을 임명했는데, 검찰 출신인 김 수석을 통해 '김 여사 방탄용' 인사를 했다는 주장이다.

진성준 정책위의장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결론적으로 영부인 수사를 원천적으로 봉쇄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인사"라고 평가했다.


진 정책위의장은 "'김건희 특검법' 입법이 임박해 김 여사를 수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으로 내몰리자, 검찰 내 기류가 '(김 여사) 수사 불가피론'으로 급격히 타오르는 것을 봉쇄하려는 조치"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현재 진행 중인 채상병 특검법 수용 요구 천막농성에 더해 야권 공동집회를 여는 등 '직접행동'을 통한 대여 압박을 이어가기로 했다.

박찬대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TV에 출연해 "(특검법안을) 거부한다면 야권이 비상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25일께 (특검법 재의결안을) 가결시키기 위한 장외 집회를 야(野) 6당이 함께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국혁신당 신장식 원내대변인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25일 거리에서 국민과 함께 채상병 특검법 통과를 위한 야당 공동 집회, 범시민 집회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