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거취문제 변곡점 맞나...여당 대응기류 달라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미향 거취문제 변곡점 맞나...여당 대응기류 달라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의 거취 문제가 변곡점을 맞는 분위기다. 윤 당선인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의혹이 각종 논란을 부르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대응기류가 달라졌다. 당내에선 여론 악화 우려로 하루 속히 이 논란을 털고 가자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특히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18일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 당과 깊이 상의하고 있다"고 밝힘에 따라 귀추가 주목된다.

이 위원장 측은 이날 발언의 의미에 대해 "당이 그저 정의연을 편들 것이 아니라 진실에 대해 조사하고, 국민 눈높이에서 엄중하게 대처하길 바란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박범계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워낙 여론 지형이 좋지 않다. 당에서 그냥 본인의 소명, 해명 그리고 검찰수사만을 기다리기에는 아마 어려운 상태로 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당원 게시판에는 이날도 "윤미향과 더불어 폭망할 것인가. 살 수 있는 길은 하루라도 빨리 손절하는 것", "왜 윤미향을 두둔하나. 당 차원의 진상조사 즉각 실시하라" 등 항의 글이 빗발쳤다.

일단 민주당은 윤 당선인 개인에 대한 자체 조사는 없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심각하고 무겁게 보고 있다"면서도 "특별히 이 사안에 대해, 또 당선인에 대해 어떤 조치도 취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