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성 지원금 한계… 결국 고객 다시 줄어들지 않겠나" [풀뿌리상권 살려내자]

일시적 고객 늘었지만 장기적 효과 글쎄
골목상가 차원 배달앱·온라인주문 도입
언택트 소비 시대 대응 나서는 곳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코로나 19 사태로 우리 경제 전체가 위기에 처하자 정부는 수십 수백조원의 재정을 들이는 각종 대책을 쏟아냈다.

그러나 정작 우리 골목상권을 살리는 데 인색하기 그지없다. 최근 정부가 소비 진작 차원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배포하면서 코로나 19로 발길이 뜸해졌던 골목 상가에 그나마 다시 고객의 발길이 늘었다. 하지만 이 역시 잠시의 숨 돌림이지 병든 골목 상권의 치료제는 아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해당 지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고, 대형마트나 온라인에선 사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 골목상권에 긍정적이다. 하지만 4인 가구 100만 원의 지원금을 골목 가게를 찾아 수차례 쓰고 나면 끝나는 액수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추가 긴급재난지원금은 없다고 못박았다. 결국 이번 지원금을 쓰고 나면 우리 골목상권은 다시 위기로 내몰리게 되는 것이다. 이에 골목상권 상인들도 '자구책'을 마련하기 위해 분주하다. 일부 전통시장에선 '배달앱'을 도입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언택트) 구매가 활성화하자 전통시장에서도 배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지난해부터 중소벤처기업부는 전통시장 온라인 주문결재 배달 시스템인 '놀러와요 시장'(놀장) 등을 중심으로 '전통시장 스마트 상점화'를 추진 중이다. 서울 강북구 수유시장과 경기 광명 등 전국 30개 전통시장에서 순차적으로 배달 서비스가 시작된다.

정부도 지역경제가 코로나19로 활력을 잃지 않도록 재정비 사업을 시작한다. 행정안전부는 2015년부터 추진해온 골목경제 활성화 사업을 올해 '회복'에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 코로나19 여파를 고려해 골목경제를 유지하고 살리는 데 주안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올해는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하기 때문에 일단은 상권이 무너지지 않게 유지되는 게 중요하다"며 "'포스트 코로나' 환경에도 골목상권이 발전할 수 있도록 사업의 방향성을 기존과는 다르게 미래에 대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은진기자 jineu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