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 경영안정에 도움되길"

호반그룹, 지원금 20억 쾌척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협력사 경영안정에 도움되길"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

<호반그룹 제공>

[디지털타임스 이상현 기자] 호반그룹이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협력사들에게 20억원 규모를 지원한다. 호반그룹은 서울 서초구에 소재한 호반파크2관에서 협력사 심용길 현호건설 대표에게 코로나19 극복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경영안정 지원금은 호반그룹의 호반건설, 호반산업 협력사 200여 곳에 총 2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경영안정 지원금은 대구·경북의 협력사를 우선 선정해 각 2000만원을 지원하고, 공사 진행 현장의 협력사들에게 각 100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건설업계에서 코로나19로 협력사에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하는건 이번이 첫 사례다. 이번 경영안정 지원금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상생협력기금을 활용해 오는 4월 초 지급할 예정이다.

김상열(사진) 호반그룹 회장은 "어떤 위기가 오더라도 서로를 믿고 의지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이겨낸다면 반드시 새로운 기회가 올 것"이라며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나마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 있도록 마음을 담아 경영안정 지원금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