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버드대 총장 부부 확진… "극복엔 용기·지성 필요하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로런스 S. 배카우 미국 하버드대 총장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CNN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배카우 총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지난 22일 기침과 고열, 오한, 근육통의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며 "어제 진단을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배카우 총장은 "지난 14일부터 재택근무를 했는데 어떤 경로로 감염됐는지 모르겠다"면서 "앞으로 2주 동안 집에서 격리 생활을 하며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대학 구성원들을 향해 "공중보건 전문가의 지침, 정부 관리들의 조언과 행정명령을 따라야 한다"며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여러분의 용기와 창의력, 지성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하버드대학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이달 초부터 학생들의 캠퍼스 출입을 통제하고 온라인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5월 28일로 예정된 369회 졸업식을 무기 연기하고, 온라인 학위수여식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