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3대 운영자 중 `갓갓`만 남았다

경찰 IP 특정해 추적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번방` 3대 운영자 중 `갓갓`만 남았다
조주빈(서울=연합뉴스)


"'갓갓'만 남았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텔레그램 'n번방' 3대 운영자 가운데 '박사방'의 조주빈(25)이 구속되면서 경찰이 남은 '갓갓' 구속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찰은 현재 '갓갓'이 이용했던 인터넷 프로토콜(IP)을 특정해 추적중이다.

24일 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n번방'을 포함한 텔레그램 성 착취 대화방을 수사한 결과 지금까지 124명을 검거했다. 이중 '박사방' 운영자 조씨를 포함한 18명을 구속했다.

텔레그램에서 이뤄진 성 착취 영상 공유방의 시초는 'n번방'이다. 조씨의 박사방은 그를 본 따 만들어진 것으로 역대 가장 악랄하다는 평을 들었다.

조주빈이 가장 악랄했다면 그 악의 뿌리가 바로 '갓갓'이다. '갓갓'은 성 착취 영상 공유방을 여러 개 만들었는데, 이로써 'n번방'이라는 용어가 처음 등장하게 된다.

'갓갓'에게 'n번방'을 물려받아 운영해온 '와치맨' 전모(38) 씨는 지난해 검거돼 현재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텔레그램 성 착취 영상 공유방 3대 운영자 가운데 '갓갓' 외엔 모두 붙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구속된 전씨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상대로 한 성 착취물 9000여건을 'n번방'을 통해 유포한 혐의다.

'갓갓'은 전씨에게 'n번방'을 넘겨주기 전까지 경찰 등을 사칭해 피해자의 개인정보와 동영상 등을 얻어낸 뒤 '음란 영상을 보내지 않으면 가족과 학교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

'갓갓'은 이를 통해 미성년자 등으로부터 전송받은 음란 영상을 텔레그램에 유포한 것으로 전해졌다.경찰청으로부터 '갓갓' 수사를 배당받은 경북지방경찰청은 '갓갓'이라는 닉네임의 운영자 IP를 특정해 추적 중이다.

하지만 현재 수사는 여전히 장애가 많은 상태다. 우선 텔레그램이 해외에 서버를 두고 경찰 수사에 협조를 잘 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 사이버 범죄 자체가 차명, 가명 등으로 이뤄져 범인을 특정하기 어렵다.

경찰은 최근 여론이 악화되면서 미 수사 당국에 최대한의 공조를 요청해 놓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IP를 특정했더라도 해당 IP 사용자가 범인인지 확인하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동준기자 blaams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