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연구진 코로나19 항체 탐지 단백질 제작 성공

질본 국립보건硏 치료 필수기술 확보
코로나 환자 혈액서 면역반응 검사
항체와 결합 특이 단백질 합성해내
회복된 환자 혈액 확보가 최대 관건
국가 바이러스감염병硏 설립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연구진 코로나19 항체 탐지 단백질 제작 성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또는 치료제의 효능을 평가하는데 필수적인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돼 주목된다.

16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연구개발과 관련해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에서는 혈액 속에서 코로나19의 항체를 탐지하는 단백질 제작에 성공했다.

질병관리본부는 그동안 코로나19 환자로부터 확보된 혈액을 바탕으로 해서 인체의 면역학적 반응을 확인하는 검사법을 확립해 왔다. 이번 항체를 탐지하는 단백질 제작을 계기로 향후 치료제 개발연구에도 매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혈액 속에 있는 면역세포는 T세포, B세포로 나뉘는데, 코로나19에 대한 항체는 대개 B세포에서 만들어낸다. 이번에 제작한 단백질은 '프로브'라는 단백질로, 코로나19에 대한 항체와 결합할 수 있는 특이 단백질을 합성해 낸 것이다.

이러한 단백질 합성은 혈액 속에 항체가 생성됐는지, 생성됐다면 얼마나 있는지를 찾아낼 수 있는 기술을 확보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향후 백신을 개발한다면 몸에 항체가 형성돼야 하는데 (이번에 개발한 단백질 합성 기술을 통해서) 항체가 형성됐는지를 보는 것이고, 치료제의 경우에도 치료 효과가 어느 정도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링하고 확인할 수 있는 지표의 탐지 단백질이 확보됐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연구는 국내에서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했던 환자 2명으로부터 확보된 혈액을 통해서 형성된 항체를 활용해 진행됐다.

향후 혈장치료제 등 국립보건연구원이 공모한 과제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려면 회복기 환자의 혈액이 필요하다. 대개는 퇴원 후 평균 한 달 정도가 경과하면, 혈액 내 면역반응에 관여하는 면역글로불린G(IgG)라는 항체가 다량으로 왕성하게 생성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연구 개발의 속도를 높이는데에는 환자였다가 회복된 사람들의 동의, 협조를 얻어 혈액을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관련 긴급 현안과제 12개를 공모한 상태다. 치료 항체 개발 작업과 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나아가서 임상역학 및 혈청학적 연구, 기존에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약물을 코로나19에도 사용할 수 있는지 등으로 연구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신속 진단제 개발 등 학계와 기업 등과의 협력 연구를 통해 개발을 촉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추경예산을 통해 치료제와 백신연구용 동물모델을 개발하고, 회복기 환자의 혈장을 이용한 혈장치료제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국가바이러스 감염병 연구소 설립도 검토 중이다. 국가 바이러스 감염병 연구소와 관련해서는 추경의 예산 중에 3억원 정도를 갖고 연구소 설립의 필요성, 타당성, 운영 방안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이다.

권준욱 원장은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27개의 분야별 연구소 중, 에이즈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가 수장으로 있는 국립감염병 알레르기연구소가 국가 바이러스 감염병 연구소의 모델이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러한 분야별 연구소를 가지고 백신 치료제는 물론이고 전 세계적인 신종 바이러스가 등장할 때마다 조기에 대응할 수 있고 나아가서는 이러한 연구소가 민간과 잘 연계해서 외주용역 연구를 중심으로 연구의 기반을 닦아나가는 역할을 하는 것을 밑그림으로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