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日서도 흥행돌풍… 봉준호 "뜨거운 반응 기뻐"

日 언론인 등 200여명 참석 기자회견
"우리시대 불안과 두려움 담고 싶었다"
티켓 판매 325억원… 역대 첫 1위 올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생충` 日서도 흥행돌풍… 봉준호 "뜨거운 반응 기뻐"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가운데) 감독과 주연배우 송강호(왼쪽)가 23일 오후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일본기자클럽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도쿄=교도 연합뉴스

"일본을 포함한 모든 나라의 관객이 수상 전부터 '기생충' 영화를 보고 뜨겁게 반응해 준 것이 무엇보다 기쁩니다."

아카데미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일본에서도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일본 내 배급사 '비타즈 엔드'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 1월 10일 일본에서 개봉한 이후 지난 22일까지 44일간 일본 전역에서 220만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했다.

봉 감독은 23일 일본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아카데미상을 받아 영광"이라면서 "일본을 포함한 모든 나라의 관객이 수상 전부터 영화를 보고 뜨겁게 반응해 준 것이 무엇보다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일본기자클럽에서 주연배우 송강호와 함께 진행된 이날 기자회견에는 일본 매체 소속 언론인 등 약 200명이 몰렸다. 봉 감독과 송강호는 작품상 등 제92회 아카데미 4관왕의 쾌거를 달성한 뒤 처음으로 23일 일본을 찾았다.

이날 주최 측이 사전에 준비한 150여개의 좌석이 꽉 차는 바람에 일부 기자가 바닥에 앉아 취재하기도 했다고 알려졌다.

일본에서의 흥행 돌풍은 티켓 판매 수입에서 즉각 확인됐다. 이 기간의 티켓 판매 수입은 30억엔(약 325억원)을 돌파해 이미 일본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가운데 역대 흥행 수입 1위에 올랐다. 이는 일본 개봉 한국영화 중 최고 흥행 기록을 보유했던 '내 머리 속의 지우개'의 흥행 수입 30억 엔을 넘어선 수치다. '기생충'은 일본에선 '기생충과 반지하 가족'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했다.

봉 감독은 이 영화의 주제로 부각된 사회적 격차 문제에 대해 "양극화의 실상을 폭로하고 싶었다기보다는 우리들이 안고 있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두려움을 솔직하게 영화 속에서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마이니치, 도쿄, 아사히 등 일본의 주요 신문은 24일 자 지면을 통해 봉 감독과 송강호가 아카데미상을 받고 처음 방일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전했다.

특히 아사히는 송강호가 2000년대 초에는 한일 문화교류가 활발했는데 최근 들어 양국 관계 악화 영향으로 뜸해진 사실을 거론하면서 기생충을 계기로 상대국 작품을 서로 성원해 주는 시기로 돌아가면 기쁘겠다는 말을 했다고 소개했다.

일본의 주요 언론 매체들은 기생충이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한 것에 대해 호평이 쏟아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지난 13일 기생충이 '미국적 가치관을 움직였다'라는 제목의 사설까지 게재해 "변화의 물결을 느끼게 하는 사건"이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이 신문은 최근 들어 사회 문제를 파고드는 메시지 성이 강한 영화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지만 애니메이션과 디즈니 작품이 흥행하는 일본에선 사회성 높은 작품의 상업적 성공을 좀처럼 기대할 수 없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하면서 기생충의 쾌거는 일본 영화계의 등을 밀어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기생충' 제작진과 배우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한국영화 100년사에 새 역사를 쓰게 된 것도 매우 자랑스럽고 오스카에서 새 역사를 쓴 사실도 매우 자랑스럽다"며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에게 큰 자부심이 됐고 아주 많은 용기를 줘 감사하다"고 말한 바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