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856兆 긁었다… 온라인 결제·포근한 날씨 영향

전년대비 5.7%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작년 856兆 긁었다… 온라인 결제·포근한 날씨 영향


2019년 4분기 카드승인실적

지난해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전체 신용·체크카드 사용 규모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여신금융협회가 발표한 '2019년 4분기 카드승인실적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카드 승인금액은 856조6000억원으로 전년대비 5.7% 증가했다. 승인건수도 217억5000만건으로 전년 대비 9.7% 늘어났다.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706조7000억원(7.1%↑), 승인건수는 204억3000만건(9.8%)으로 증가했다. 반면 법인카드의 승인금액은 감소했다. 법인카드 승인건수는 13억1000만건으로 전년대비 1억건 늘었지만 승인금액은 150조6000억원으로 전년대비 0.6% 줄었다.

신용카드 승인금액과 건수는 각각 666조8000억원(5.5%↑), 131억9000만건(10.3%↑)을 기록했다. 체크카드는 각각 189조1000억원, 85억3000만건으로 전년보다 6.5%, 8.7% 증가했다.

평균 승인금액 2018년 4만886원에서 지난해 3만9392원으로 3.7% 감소했다. 특히 법인카드의 평균 승인금액은 11만4665원으로 전년대비 8.2%나 줄어들었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평균 승인금액은 각각 5만564원(4.4%↓), 2만2160원(2.0%↓)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분기 전체 카드 승인금액은 225조1000억원, 승인건수는 56억6000만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3%, 10.1% 늘어났다.

여신금융연구소 측은 "온라인 구매에 대한 카드결제가 늘어난데다가 자동차 판매액 증가와 스포츠 관련 서비스 분야 수요 증가 등이 카드 사용액 증가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특히 스포츠·예술·여가관련 서비스업의 카드결제는 전년 대비 12.1% 증가했는데, 2018년보다 따뜻했던 날씨로 외부활동이 증가한 결과"라고 덧붙였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